>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檢 출석요구에 한국당 “국감 중 못간다”

"국감 총괄 지휘로 한시도 국회 못 비워"
"문 의장 소환부터 해야 한다는 입장 변화없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7:29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자유한국당은 4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관련, 검찰의 나경원 원내대표 출석 요구에 “국정감사 기간에는 못 간다”고 밝혔다.

정유섭 의원(원내수석부대표 대행)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감 총괄 지휘하는데 한시도 못 비우는 상황에서 조사받으면 하루종일이어서 갈 수 없다”며 “국감 끝나고 적절한 시기에 당당하게 출석해서 패스트트랙에 대한 한국당 입장을 말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04 leehs@newspim.com

정 의원은 이어 “국감은 끝나고 출석 통보를 하든 소환 요구를 하든 했어야 한다”며 “정경심 교수 때는 기자들한테 소환 일자도 안 알려주고 비공개로 배려까지 해줬다. 조국 일가 수사하는데 집중을 해야지 출두할 수 없는 사람들을 공개적으로 소환하는 저의가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또한 “나 원내대표가 안 나가겠다는 것도 아니다. 제일 국회에 전념해야 하는 시점에 갈 순 없다”며 “조국 수사에 전념해주길 바란다. 국정감사 때 못 간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국감 끝나고 당당하게 얘기할 것이다.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를 문희상 의장부터 소환하고 하자는 것이 변한 것이 아니다”고 힘줘 말했다.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 4월 국회에서 벌어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해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 17명에 대해 오는 7~11일에 출석하라는 요구서를 보낸 바 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