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2019 최우수 기관사'에 정경호씨 선정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1:26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11: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교통공사 대림승무사업소에 근무하는 정경호 기관사가 올해 최우수 기관사로 선정됐다.

4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8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열린 ‘최우수 기관사 선발대회’ 결과 정경호 기관사가 '2019 최우수 기관사'로 뽑혔다.

최우수 기관사 선발대회는 안전한 열차 운행을 책임지는 기관사들의 운전 기량을 향상시키고 비상상황 발생 시 대처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지난 1984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는 35년 전통의 대회다. 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15개 승무사업소에서 대표 기관사들이 대회에 참가해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참가자들은 기관사가 갖춰야 할 역량인 전동차 기술·운전관계사규에 대한 이론평가, 운전기량, 고장조치 시 응급 구원연결(차량 고장으로 움직일 수 없는 열차에 정상 열차를 연결해 조치하는 방법)을 비롯한 여러 부문에서 서로 경쟁하며 실력을 뽐냈다.

지하철 '최우수기관사선발대회'를 마친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서울교통공사]

대회 결과 2019년 최우수 기관사로 대림승무사업소 정경호 기관사가 뽑혔다. 정 기관사는 공사의 전신인 서울메트로에 2006년 차장으로 입사해 2018년 3월부터 2호선을 운행하는 기관사로 근무하며 약 4만 km의 무사고 운행을 기록하고 있다.

정 기관사는 비록 1년 6개월의 짧은 경력이지만 이번 대회에서 발군의 실력을 발휘해 운전기량 부문, 특히 고객에게 편안한 승차감 제공(매 역마다 10cm 오차 범위내 정확한 정위치 정차)과 열차 고장 시 대처능력 부문에서 원인 파악과 적절한 응급조치로 500점 만점에 497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 기관사는 TV 방송에도 출연한 적이 있다. 올해 2월초에 방영된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방송인 이영자 씨와 김숙 씨가 2호선 열차에 승차했다. 당시 객실 안내방송으로 승객들에게 새해 인삿말을 전했는데 해당열차를 운행한 승무원이 정 기관사였다.

정경호 기관사는 "올해 입사 13년차, 기관사경력 2년차의 짧은 경력임에도 불구하고 큰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성실한 자세로 지하철 안전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