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 V50S 씽큐’ 체험에 6일간 2만명 지원…70%는 타사 고객

일 평균 지원자 수, 전작인 V50 씽큐보다 20%↑

  • 기사입력 : 2019년10월03일 16:0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3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전자가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4일까지 일주일 동안 진행 중인 ‘LG V50S 씽큐 체험단 모집’ 행사에 6일간 2만명 이상이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LG V50S 씽큐와 듀얼스크린2 제품사진 [사진=LG전자]

이번 행사에는 하루 평균 3000명 이상이 지원해 경쟁률이 70대 1에 육박했다. 특히 일 평균 지원자 수는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LG G8 씽큐 체험단모집 당시보다 세 배 가량 많고, 전작인 LG V50 씽큐과 비교해도 20% 가까이 늘었다.

LG전자는 신제품이 제품 자체의 안정성과 높은 실용성으로 의미있는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후속 제품에도 고객들의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번 행사의 전체 지원자 가운데 40%는 직장인 비율이 높은 30대로 나타났다. 여러 업무를 동시에 처리하고자 하는 수요가 높은 직장인 층에서 신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LG 스마트폰이 아닌 타사 제품을 사용중인 고객 비중이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일반적으로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교체할 때 브랜드를 크게 고려하는 점을 감안하면 최근 들어 LG 스마트폰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LG V50S 씽큐는 전작 V50 씽큐의 플랫폼을 기본으로 고객들이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해 사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LG 듀얼 스크린을 기본 증정하며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은 작은 디테일 변화로 전작 대비 사용성을 높였다. 2.1형 전면 알림창은 사용자가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상태, 문자·전화수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 LG V50S 씽큐와 동일한 6.4형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화면 몰입감이 전작보다 높아졌다.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뒤쪽으로 완전히 접은 상태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