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중단 여파..도심 지하공간 개선사업도 '일단 멈춤'

  • 기사입력 : 2019년10월03일 06:15
  • 최종수정 : 2019년10월03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광화문광장 지하도에서 서울시청 지하를 뚫어 을지로 지하상가와 연결하는 도심 지하공간 구조 개선 사업도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과 마찬가지로 사실상 중단될 전망이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중단에 따른 사업 추진 동력이 약화됐기 때문이다. 또 이로 인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광화문 역사 설치 사업 역시 동력을 잃은 만큼 지하공간 개선 사업만 별개로 추진하기는 어렵다는 게 서울시의 이야기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광화문~을지로 지하공간 개선사업도 잠정 중단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이 멈춘 상황에서 도심 지하공간 사업에 대한 검토를 다시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광화문광장 사업을 다시 하겠다는 게 서울시의 방침이라 사업 자체가 중단된 것은 아니지만 지금은 사업의 적극적인 추진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추진이 보류되면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광화문 역사 신설사업도 추진 동력을 잃었고 이어 지하공간구조 개선사업도 '도미노'처럼 함께 보류될 상황에 놓인 것이다. 애초 서울시는 이들 세개 사업이 별개로 추진되는 만큼 한개 사업이 좌절된다고 다른 사업이 함께 좌초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결국 세사업 모두 좌절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광화문광장 지하공간 설계 당선작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1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국제설계 공모 당선작 발표와 함께 사업계획을 발표할 때 지하공간 개선계획도 함께 내놨다. 이에 따르면 해치마당을 비롯해 세 곳으로 나뉘어 있던 지하 공간은 하나로 통합해 도서관, 화랑, 콘서트와 전시회와 같은 문화 이벤트가 열리는 공간으로 채운다.

특히 서울시는 주변 지역까지 쉽게 걸어다닐 수 있도록 시청, 을지로, 동대문까지 약 4㎞ 구간의 지하보행로를 광화문광장 준공 시점(2022년 5월 예정)에 맞춰 연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시는 청계천로에서 을지로까지 약 350m 길이 지하공간을 파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었다. 서울시는 도심 공간구조 개선 차원에서 지하공간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었던 만큼 광화문~을지로 일대 지하공간 사업은 독자적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더욱이 지하공간 개선사업은 박원순 시장이 발표한 GTX 광화문 역사 설치사업과 병행되는 만큼 추진 동력이 높은 것으로 꼽혔다. GTX 광화문역사 설치사업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보다 더 오래 전부터 시작한 사실상 '별개 사업'이기 때문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와 상관없이 사업을 추진한다는 게 서울시의 입장이었다.

하지만 도심부 지하공간 사업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사업 보류와 함께 GTX 광화문 역사 설치 사업의 불투명성으로 인해 추진 동력을 상실한 것으로 분석된다. GTX 광화문 역사 신설 역시 추진 가능성은 중단될 가능성보다 높지 않은 상황이다. 역사 설치비용을 전액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해야하기 때문이다. 서울시 역시 3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측되는 광화문 역사 설치사업을 시비로 할 계획은 없다. 국비 또는 민자사업자로부터 자금을 충당하겠다는 게 서울시의 전략이다.

이처럼 '주 사업'이 사라진 만큼 '부대사업'인 도심 지하공간 개선사업만 따로 추진할 가능성은 낮다는 게 서울시의 이야기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금으로선 GTX 광화문역사 설치사업도 불투명성이 높다"며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나 GTX 역사 설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지하공간 개선사업도 추진되지 않을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사업 재추진 여부는 불투명하다. 박원순 시장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시기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말한 만큼 이 사업은 사시살 박 시장 임기내 재추진 되긴 어려울 것으로 보여지고 있어서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업이 중단됐다고 아예 폐기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봐야할 것"이라며 "시민 공감대가 형성된다면 언제든 다시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