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종합 2보] 합참 “北, 사거리 450km 발사체...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가능성"

합참 “北, 2일 오전 원산 일대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사거리 450km‧최대 비행고도 910km…한‧미 공동 추가제원 분석”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0:46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2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미상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일각에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발사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까지 제기되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군은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11분경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km, 거리는 약 450km로 탐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매우 고도를 높여 고각사격을 한 것이라 실제 사거리는 450km보다 훨씬 더 장거리일 가능성도 있다.

사진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단거리탄도미사일이 강원도 원산일대에서 발사되고 있는 모습. [사진=노동신문]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는 지난 9월 10일 이후 약 21일 만의 재도발이다. 이로써 북한은 올 들어 총 11번의 도발을 감행한 셈이 됐다. 북한의 도발이 가장 빈번했던 2017년(연간 12회 도발)을 곧 넘어설 기세다.

합참은 이번에 북한이 쏘아 올린 발사체를 ‘북극성 계열의 탄도미사일’로 발표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조금 더 구체적으로 ‘SLBM’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북한의 도발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에서 북한의 발사체가 SLBM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강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정부는 북한의 발사체와 관련, ‘북극성 계열의 SLBM’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북한은 지난 2016년 8월 SLBM인 ‘북극성-1형’(KN-11) 시험 발사에 성공했고, 이후 성능을 개량한 ‘북극성-3형’을 개발했다. KN-11은 2016년 첫 시험발사 당시 고각으로 500km를 비행했다.

합참은 “정확한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며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일본은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NSC를 열어 “북한이 발사체를 2발 쏘아 올렸으며, 이 중 1발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합참은 북한의 발사체가 1발이라고 발표해 한‧일 당국의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류성엽 21세기 군사연구소 정보분석관 겸 전문연구위원은 “일본이 잘못 본 것 같다”며 “1,2단 발사체가 떨어지는 것을 (2발 중) 첫 번째 발사체가 낙하한 것으로 착각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 용어설명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  잠수함에 탑재돼 어떤 수역에서나 자유롭게 잠항하면서 발사되므로, 고정기지에서 발사되거나 폭격기에 의해서 운반되는 탄도탄에 비해서 은밀성이 보장된다. 또한 공격목표 가까이에 근접해서 발사할 수 있다. 사정거리가 비교적 짧아서 적의 요격망을 돌파하는 데 유리할 뿐만 아니라 발사기지의 이동성으로 인해 적의 전략공격 시에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많은 전략무기로 평가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