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이퓨쳐, 인도 ‘KFI 2019' 참가.."영어교재 한류"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어린이 영어교육 전문기업 이퓨쳐가 지난 달 26일 인도 뉴델리 안다즈 호텔에서 열린 ‘Korea Fair in India(KFI) 2019'에 참가했다고 2일 밝혔다.

 ‘Korea Fair in India(KFI) 2019' 상담회 현장. [자료제공=이퓨쳐]

2019 한-인도 경제협력대전 내 프로그램으로 코트라(KOTRA) 뉴델리 무역관이 마련한 이번 행사는 인도 내 한류를 활용한 소비재시장 개척사업의 일환으로 화장품, 소비재, 의료기기 분야 대표 한국기업 45개사, 현지 바이어 160개사가 참가해 500건이 넘는 수출 상담이 이뤄졌다.

영어교육업체로는 유일하게 참가한 이퓨쳐는 작년 7월 경제순방단에 포함되어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파트너십’에서 인연을 맺은 현지 업체들과 이번 재방문 상담을 통해 구체적인 인도시장 진출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퓨쳐는 이번 행사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소리펜을 활용한 파닉스교재 및 e라이브러리 시스템을 소개하고 현지 e-book 서비스 플랫폼 운영 업체, 도서 유통업체, 공교육 교과서 제작 및 디지털 교육서비스 납품업체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바이어 미팅을 가졌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인도 현지 유명 인플루언서들이 상담회장을 방문, 제품을 촬영하고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채널 및 현지 인기 모바일 쇼핑채널에 직접 소개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행사 참여자들의 흥미를 더했다.

신남방정책 핵심 협력파트너인 인도는 13억 인구, 연 평균 7%의 경제성장률을 바탕으로 한 거대 내수시장을 갖고 있어, 중국 다음으로 중요한 시장으로 평가 받고 있다.

현재 인도 소비재시장은 2017년 기준 530억 달러 규모로 연 평균 27%의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으며 최근 이코노미스트 보고서에 따르면 교육비 지출이 지난 2000년 대비 350% 증가한 680억달러(약 77조원)에 달하는 등 고급 교육 인프라가 갖춰진 민간 교육기관을 중심으로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최근 중국 현지 영업인력을 추가로 채용, 중국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이퓨쳐는 향후 인도 교육시장 개척과 수출다변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는 계획이다.

코트라는 이번 행사를 주인도한국문화원 및 한국광관공사 뉴델리지사와 협력, K-pop 문화공연 및 한류 체험행사와 융합한 비즈니스 상담회로 마련, 한류를 활용한 국내 유망 소비재 마케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으며, 행사장에 한국 3인조 아이돌그룹 ‘몬트’와 인도 K-pop 콘테스트 우승팀을 등장시켜 객석을 가득채운 600여명의 관객으로부터 열광적인 호응을 얻었다.

이퓨쳐 이기현 부사장은 “코트라의 지속적인 노력과 지원으로 멀게만 느껴졌던 해외시장 개척이 지난 몇 년간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상담회에 이어 펼쳐진 K-pop 공연에 인도 청소년들이 열광하고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는 모습을 보며 말로만 듣던 인도 내 신 한류열풍을 온몸으로 체감했다. 당사의 영어교재와 디지털 교육콘텐츠가 인도 학생들에게 널리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지 인플루언서가 이퓨쳐의 스마트파닉스를 소개하는 모습. [자료제공=이퓨쳐]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