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안건준 회장, 벤처투자촉진법 통과 촉구.. "벤처확인제도 민간 이전 논의 중"

안 회장, 박영선 중기부 장관에 상당히 긍정적 평가
민간 위원회의 평가지표로 벤처 선별 확인케 해달라
대기업과 벤처 처음부터 함께 하는 '팀 코리아' 제안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14:09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14: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안건준 벤처기업협회 회장은 민간 중심의 벤처생태계 조성을 위해 국회에 11개월째 계류 중인 벤처기업법과 벤처투자촉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수평적 동반자로서 윈윈할 수 있는 상생협력 생태계인 '팀 코리아'(Team Korea) 구축도 제안했다.

안 회장은 1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하반기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외·대내적 기업환경이 날로 악화하고, 4차산업에 부응하는 산업구조와 인프라 혁신의 골든타임은 지나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회장은 "기업의 활력과 역동성 회복을 위해 정부와 정치권의 각성을 촉구한다"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벤처기업법·벤처투자촉진법의 조속한 처리, 소재·부품·장비 사업의 국산화 등을 위한 대기업과의 화학적 결합 추진 등을 촉구했다.

협회에 따르면 벤처기업법과 벤처투자촉진법에는 벤처투자 규제를 완화해 민간 중심의 투자생태계를 조성하는 방안이 담겼다. 특히 벤처기업법에는 민간 중심 벤처확인위원회가 벤처를 선별할 수 있도록 평가지표 등을 개발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안 회장은 "벤처확인제도는 벤처확인위원회를 만들어 민간에 이전하는 것을 내용으로 중기부와 얘기를 하고 있다"면서 "벤처확인제도의 민간이양은 민간 ‘벤처확인위원회’의 역할 외에 제도의 운영‧관리에 있어서도 자율적 시장원리에 기반 한 혁신성과 성장성을 갖춘 기업이 벤처기업으로 확인 받을 수 있도록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회장은 또 "벤처생태계 조성의 새로운 동력이 될 양 법안이 11개월째 국회에서 멈춰 서 있다"면서 "급변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에서 국내 벤처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이를 뒷받침하는 벤처생태계 조성을 위해 국회의 많은 관심과 조속한 처리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연구·개발(R&D) 단계에서부터 대기업과 벤처기업이 함께 참여하고, 대기업이 보유한 미실현 특허를 벤처기업에 공개해 신규제품 개발에 활용하는 '팀 코리아' 구축도 제안했다.

안 회장은 "추진한지 2년정도 됐지만 최근에 그 필요성이 더 커졌다"면서 "작년부터 있었던 미중 무역분쟁, 최근 한일 무역분쟁 등으로 생태계 이슈가 대두되면서 정부, 언론, 학계에서도 '팀 코리아'는 새로운 니즈가 자리잡은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대기업계의 맏형인 삼성이 직접 나서서 정책 제안을 했다"면서 "과거 정부처럼 힘에 떠밀려서 온게 아니라 위기 극복 차원에서 발표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벤처입장에서 보면 대기업의 전향적인 태도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면서 "적기를 놓치지 않기 위해 다시 한번 아주 강력하게 제안을 하고, 그런 생태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소벤처기업 정책의 컨트롤타워의 수장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서는 상당히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안 회장은 "초기에는 정치인 출신이 얼마나 산업적 이해가 높을까 우려했던 게 사실"이라면서도 "생각의 방향, 수준, 깊이 , 관심 등이 솔직히 여야, 진보를 떠나 협회장으로서는 굉장히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벤처기업협회가 1일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하반기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벤처기업협회]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