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빈집활용 임대주택' 민간 사업자 모집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08:0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0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시내에서 빈집을 찾아낸 후 이를 신축 또는 리모델링해 임대주택과 주민공동시설을 지을 민간사업자를 모집한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 이번 공모에서는 시에서 매입한 도봉·종로·성북구 빈집 8개소를 대상지로 선정하는 ‘제공형’과 민간사업자가 직접 빈집을 발굴해 사회주택 사업대상지로 제안하는 ‘희망형’ 2가지 유형의 사업이 시도된다.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은 주거 관련 사회적경제주체가 주거취약계층에게 최장 10년간 주변시세의 80% 이하 임대료와 지역 커뮤니티 시설을 공급는 민관협력 임대주택의 유형이다. 또한 방치된 빈집을 정비해 지역을 활성화 시키는 도시재생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8월 장기간 방치된 노후 주거지 빈집 8개소의 사회주택 사업지를 선정했다. 이번에는 사업자가 직접 빈집을 발굴하는 희망형이 처음으로 도입됐다. 희망형 사업에서는 민간사업자가 노후 저층주거지의 흉물로 방치된 빈집을 발견 후 사업대상지로 제안하면 시에서 빈집 여부 및 부지 여건 등을 검토하고 빈집정책자문위에 상정해 매입여부를 결정한 뒤 사업지로 선정하게 된다.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구조 [자료=서울시]

제공형 유형은 시가 매입완료한 도봉·종로·동대문·강북·성북·마포구의 빈집 8개소를 사업대상지로 제공한다. 2개 사업지를 1개 사업자로 통합해 총 4개의 민간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오는 11월12일~11월13일까지 제안서를 받는다. 세부 공모계획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다양한 사회문제를 야기하는 빈집 문제를 민·관이 협력해 청년·신혼부부들에게 주택을 제공하고 지역 주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하는 등 지역에 활력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에 신설된 희망형 유형을 통해 민간에서 적극적으로 빈집을 발굴, 사회주택으로 실현시킬 수 있는 방법이 생긴 만큼 관심 있는 민간사업자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