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부광약품, 싱가포르 제약사 '아슬란'과 조인트벤처 설립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15:38
  • 최종수정 : 2019년09월30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부광약품은 싱가포르 제약사 '아슬란'과 조인트벤처(JV) 설립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미지=부광약품]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아슬란의 초기 파이프라인 아릴탄화수소수용체(AhR) 길항제에 역량을 집중한다. 또, 별도 법인인 재규어 테라퓨틱스(이하 재규어)를 싱가포르에 설립하고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면역항암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AhR은 면역계 조절 인자로, 종양 세포가 공격받는 것을 방지한다.

아슬란은 공동 연구자 마크 그래험 박사가 개발한 AhR 기술과 관련된 모든 글로벌 권한을 재규어로 이전한다.

부광약품은 새로운 면역항암제 신약후보물질 발굴 및 신약 개발을 위해 총 500만 달러(약 60억원)를 2회에 걸쳐서 투자할 계획이다.

칼 퍼스 아슬란 대표는 "재규어의 설립은 면역항암제의 새로운 영역으로 AhR 길항제 기술의 가치를 알리고 개발을 촉진시키는 중요한 단계가 될 것"이라며 "첫번째 신약후보 물질 확보를 위해 부광약품과 협력을 기대한다"고 했다.

유희원 부광약품 대표이사는 "재규어 설립을 통해 아슬란과 파트너 관계를 맺게 돼 기쁘다"며 "이번 AhR 길항제 개발을 통해 부광약품이 공식적으로 면역항암제 신약 개발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