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한국관광공사, 베트남 이어 필리핀…아세안시장 겨냥 한국 마케팅 '점화'

"일본·홍콩 방한 시장 불안…다변화 모색"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09:02
  • 최종수정 : 2019년11월08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올해 하반기 아세안시장을 겨냥한 한국마케팅에 박차를 가한다.

베트남 한국문화관광대전 한국관광홍보관[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8일과 29일 시장다변화의 핵심지역인 베트남에서 '한베 문화관광대전(Korea Culture & Tourism Festival 2019)'을 개최한 데 이어 오는 10월 5일과 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2019 한국문화관광대전(#LoveKOrea Culture & Tavel Fiesta 2019)'을 연다.

베트남의 경제도시 호치민에서 이틀간 열린 '한베 문화관광대전'은 쇼핑몰 등 실내에서 행사가 이뤄졌던 종전과 달리 호치민의 관광명소이자 야외광장인 응웬 훼 거리에서 열려 현지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광장에서는 K-스타일, K-컬처, K-투어 등으로 꾸민 한국관광홍보관을 비롯해 베트남의 주요 현지 업체들이 참여한 가운데 총 30여개의 테마 전시부스가 마련돼 방한 여행상품 판촉 행사가 진행됐다.

가장 인기를 모은 행사는 메인 무대에서 펼쳐진 한류, 문화공연이었다. 29일 진행된 개막식에는 아이돌그룹 여자친구와 스누퍼를 비롯해 베트남 가수 누 프억 틴 등 양국 가수 총 12팀이 베트남 한류 팬을 위해 멋진 공연을 선보였다. 또 한국 영화 '형'의 베트남 리메이크작 '악마같은 우리 형' 출연 배우들과 팬미팅, 넌버벌공연 '셰프' '판타스틱'도 함께 펼쳐져 주목을 받았다.

베트남 한국문화관광대전 개막식 참석중인 남자아이돌 스누퍼[사진=한국관광공사]

오는 10월 5~6일 필리핀 마닐라 시내 메틀로마닐라 SM메가몰에서 열리는 '2019 한국문화관광대전'은 올해 한국-필리핀 수교 7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다. 국내 관광업계, 의료관광 에이전시 및 현지 항공사 등 30개사가 참가해 체험존, 의료웰니스존, 트래블존 등 다양한 테마존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한류스타 이동욱 팬미팅과 한국관광 명예홍보대사(필리핀 배우 수 라미레즈), 현지 유명 연예인(알덴리차드)의 특별공연, 한국 여행 토크쇼도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 김형준 아시아중동팀장은 "일본과 홍콩 방한시장 불확실성이 예상되는 가운데 관광업계의 활력을 불어넣고자 동남아 방한시장 다변화 마케팅을 적극 추진 중"이라며 "특히 11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담과 연계해 '아세안 환대주간'을 11월 20일부터 12월 11일까지 추진하고 정상회담 개최지인 부산관광 홍보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