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증시전망] 삼성전자 등 3Q 어닝시즌 돌입...'2100 회복 시도''

"미중 무역분쟁 완화 속 정치적 불확실성 재등장"
예상범위 2000~2100pt...연준위원 연설도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9월29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9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이번주(9월30일~10월4일) 코스피시장은 삼성전자 실적가이던스 등 3분기 실적에 본격적으로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4일 발표될 삼성전자 3분기 가이던스가 10월 코스피 시장의 방향을 좌우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여기다 10월1일부터 미국 연방준비제도위원회(FOMC) 위원들의 향후 통화정책에 대한 연설 등도 미국은 물론 한국증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여의도 증권가 / 이형석 기자 leehs@

30일 한국거래소 및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코스피는 전주 대비 1.99% 하락한 2049.93포인트(pt)에 거래를 마쳤다. 24일까지 1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이며 역대 최장 상승 행진과 동일한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2100선이 다시 무너지며 마감했다.

지난주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기관은 각각 2894억원, 3723억원 순매수했고 반면 외국인이 3601억원을 팔았다. 특히 연기금 등 기관은 순매수세를 이어오다 26일, 27일에만 각각 3848억원, 1755억원을 순매도했다.

금투업계는 이번주 코스피 예상 범위를 2000~2100pt로 제시했다. 인플레이션 기대 심리에 따른 회복 가능성이 있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이슈가 미국에서 부각돼 하락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에 또 다른 부정적 이슈가 등장한 셈이다.

윤영교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은 완화됐으나 트럼프 대통령 탄핵 문제가 시장에 새로운 이슈로 부각됐다"면서 "다만 미국 탄핵절차에 관한 법은 사실상 사문화된 법에 가깝고, 파면에 관한 최종 결정 권한을 갖는 상원을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탄핵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조사를 위해 우크라이나를 압박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민주당이 탄핵절차를 개시했으나, 미국 행정부는 군사원조를 미끼로 우크라이나를 압박했다는 증거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반박한 상황이다.

다음달 1일부터 미국 연방준비위원회 위원들의 연설도 예정돼 있다. 비둘기파, 매파, 중립 등 연준 위원들 연설이 다수 예정돼 있어 발언에 따라 시장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9월 FOMC가 다소 소극적 금리 인하를 했고, 연준 위원들 간 의견 차가 컸다는 점에서 관련 해석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내에선 오는 4일 삼성전자의 3분기 잠정 실적발표가 예정돼 있다.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어닝시즌에 돌입하게 된다.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은 7조원 정도로 예상된다.

김병연 연구원은 "반도체부문 영업이익이 3조3700억원으로 하락세가 둔화된 점이 긍정적"이라며 "디스플레이 부문은 주요 고객사의 신모델 판매 시작으로 플렉서블 OLED 가동률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실적과 순환매 관점에서 추가상승 여력이 높은 종목이 언급됐다. 삼성증권은 코스피 대표주인 삼성전자·현대차·삼성전기 등과 중국 소비주인 호텔신라·신세계인터내셔날을 추천했다. 또 코스닥에서 헬스케어와 미디어 업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다음주 주요 일정은 1일부터 4일까지 연준 위원들 연설, 영국 하원 개원과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변화, 북미 정상회담 실무진 회의 등이 예정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이슈가 북미 정상회담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