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한국 여자배구, '최약체' 케냐 꺾고 2연승… 김연경 휴식

  • 기사입력 : 2019년09월27일 13:1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7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최약체' 케냐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 3라운드 첫 경기에서 케냐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대0(25-15 25-16 25-21) 승리를 거뒀다.

2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주전이 빠진 세계랭킹 1위 세르비아를 5년 만에 꺾은 한국은 3라운드 첫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이로써 한국은 5승 4패를 기록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케냐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사진= FIVB]

한국은 이번 대회 최약체로 꼽히는 케냐를 만나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에게 휴식을 줬다. 주포인 김연경을 제외하고도 케냐를 압도했다.

하혜진(한국도로공사)이 팀 내 최다인 9득점을 올렸고, 김희진(IBK기업은행)과 박정아(도로공사)가 각각 8점, 6점을 수확했다.

한국은 1세트에서 김희진의 강서브를 앞세워 8대4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이재영(흥국생명)과 주전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의 협공으로 25대15 승리를 차지했다.

2세트에 들어서는 한 점씩 주고받는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10대10에서 김수지(IBK기업은행)가 서브에이스에 성공하며 기세를 올렸다. 15대10 5점차 리드를 챙긴 한국은 김희진과 강소희의 서브에이스를 묶어 2세트 마저 가져왔다.

한국은 3세트에 들어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경기 초반 범실을 봄하며 7대11로 끌려갔으나, 하혜진과 박은진의 속공으로 서서히 점수차를 좁힌 뒤 13대13을 만들었다.

18대20으로 뒤진 상황에서는 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의 디그와 김희진의 속공으로 21대20으로 역전에 성공한 한국은 강소휘의 쐐기타에 힘입어 승리를 거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