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포천 ASF 방어선에 군장병 1200명 투입...144개 통제초소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16:3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천=뉴스핌] 양상현 기자 = 경기 포천시에 주둔한 5군단, 6군단, 수도기계화보병사단, 8사단 등이 시와 협력해 아프리카 열병(ASF) 이동통제초소 144개를 4교대로 1200명의 군 병력을 지원키로 하는 등 아프리카돼지 열병 차단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포천시는 25일 오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이계삼 부시장 주재로 군 관계자 협조회의를 개최했다.[사진=포천시]

포천시는 지난 25일 오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부시장 주재 군 관계자 협조회의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5군단 이강순 작전지원계획과장, 6군단 이태욱 민군작전계획장교, 수도기계화보병사단 16여단 군수과장 김진화, 8사단 기갑여단 군수과장 김현승 등 군 작전지원 관계자와 포천시 이계삼부시장 등 간부공무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계삼 부시장은 “포천은 지리적으로 경기도와 강원도의 중간적인 위치에 있고, 관내에 약 30만 두의 돼지가 사육됨을 고려할 때, 철저한 방역활동이 그 어느 지역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인접 지역에서 의심신고가 추가 접수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 관할지역의 군병력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군 관계자를 대표하여 5군단 작전계획지원과장(중령 이강순)은 “현 상황이 국가적인 재난상황임을 엄중히 인식하여 군에서도 포천시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5일 오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포천시의 군 관계자 협조회의 모습 [사진=포천시]

포천시에서는 26일 현재, 육군 5군단 및 6군단 등 4개 부대의 약 1200여명의 군장병이 144개 방역초소에서 시와 함께 방역을 수행중이라고 밝혔다.

yangsangh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