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원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행정력 집중

34개 양돈 농가 입구 통제 초소 24시간 운영·설치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12:5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원주=뉴스핌] 김영준 기자 =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됨에 따라 강원 원주시가 유입 차단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뉴스핌 DB

26일 원주시에 따르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예비비 4억여원을 긴급 투입해 방역 초소를 추가 설치한다.

원주지역에는 호저면 주산리 거점소독시설을 비롯해 2곳에서 이동 통제 초소를 운영해 왔다. 하지만 26일부터 지역 34개 양돈 농가 입구에 28개를 추가 설치하고 1일 공무원 등 186명을 투입해 24시간 방역체계를 가동한다.

앞서 원주시는 양돈 농가에 대한 소독약(1㎏) 1420포와 면역증강제(5㎏) 1030포 공급을 마쳤다. 이달 30일까지 소독용 생석회(20㎏) 2050포를 추가 공급하고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양돈 축사지붕 등은 드론을 활용해 방제를 완료할 예정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 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축산 농가 또한 외부인과 접촉을 자제하는 등 스스로 예방대책을 세워 줄 것"을 당부했다. 

tommy876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