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남미

트럼프, 베네수 정부 관계자 가족까지 美입국 금지 대상에 올려

과이도 이끄는 야권에 5200만달러 지원금 지급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10:54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10: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네수엘라 정부 관계자뿐 아니라 직계가족들까지 입국 제한 대상에 추가적으로 올리며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을 겨냥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동시에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민회의 의장이 이끄는 야권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25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마두로 정부와 관련된 당사자와 가족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구체적 제재대상은 차관급 이상의 관료와 대령 계급 이상 군인, 친정부 성향의 제헌의회 의원이다. 마두로 정권을 대표하거나 지원하는 활동을 하거나, 정부로부터 경제적 이익을 얻고 있는 사람들 역시 제재 대상이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재선 1주년 기념 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19.05.20.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미국은 임시대통령으로 인정한 과이도 의장에 대한 원조를 확대했다. 마크 그린 미 국제개발처(USAID) 처장은 중앙아메리카 지원금 일부인 5200만달러를 베네수엘라 야권 측에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유엔 프로그램을 통해 베네수엘라에 인도적 지원금 3600만달러를 지급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가 원해서 수백만 달러를 지원해주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미국은 마두로 정권이 인도적 원조금을 빼돌릴 것을 우려해 왔다.

로이터는 미국의 추가 제재 조치가 유럽을 압박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지금껏 마두로 정권 퇴출을 위해 100명이 넘는 개인에 대한 금융제재와 수백건의 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있었으며, 석유 수출 제재에 나서고 있다. 게다가 지난 8월에는 베네수엘라 정부의 미국 내 모든 자산을 동결하기로 했다.

반면, 유럽연합(EU)은 마두로 정권과 관련된 18명의 개인을 제재 대상에 올리고 베네수엘라의 무기 구입을 막기 위해 군비 수출을 금지하는 등 비교적 소극적인 제재 조치를 취하고 있다. 미국과 베네수엘라 야권 측은 EU에 보다 전향적인 움직임을 요구해왔다.

유럽과 중남미 국가 대표들은 25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와 별도로 진행된 회담에서 베네수엘라 문제를 논의했으나 공동성명은 나오지 않았다. 회의에 참석한 차기 EU 외무안보정책 고위대표인 호세프 보렐 스페인 외무장관은 "평화롭게 협상함으로써 베네수엘라 사태가 종식될 수 있다"고 말했지만 마두로 정권에 대한 추가적 제재 조치는 언급하지 않았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