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대교, 수평적 소통 문화 위한 호칭제 개편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에서 '님'으로 통일
현장 구성원은 '선생님'으로 단일화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08:3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대교가 수평적 호칭제를 도입하며 조직문화 변화에 나선다.

대교는 수평적인 소통 문화를 구축하고 상호 존중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직급에 따른 호칭 제도를 개편했다고 26일 밝혔다.

먼저 본사 직원은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 등 5단계로 구분돼 있던 팀원 직위 호칭 체계를 '님'으로 통일한다. 팀원 간 상호 존중하며, 누구나 자유롭게 업무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변화의 일환이다.

또한 현장 구성원은 교육 업의 특성을 반영해 모든 구성원의 호칭을 '선생님'으로 단일화한다. 그동안 브랜드 혹은 맡은 업무에 따라 선생님·디렉터·튜터 등 각기 다르게 사용했던 호칭을 '선생님'으로 통합하며, 진정한 교육의 가치를 실현한다는 의미를 강화한다.

특히 대교는 구성원이 중심이 되는 조직문화 혁신을 추구하기 위해 호칭제 개편을 앞두고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호칭 개편에 대한 찬반 여부와 함께 새롭게 변경될 호칭에 대한 선호도 조사를 2차례에 걸쳐 실시했으며,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적으로 '님'과 '선생님' 호칭을 결정하게 되었다.

대교 관계자는 "이번 호칭제 개편이 연공서열에서 벗어나 상호 존중하는 기업문화를 정착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기반으로 일하는 방식과 의사결정 방식을 변화시키며 임직원 스스로가 변화와 혁신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환경을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대교]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