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봤다"...경찰, 버스 안내양 등 '목격자' 재조사

범인 마주쳐 몽타주 작성 참여한 '버스 안내양' 등 목격자 재조사
프로파일러 6명 추가 투입...유력한 용의자 이 모 씨 4차 대면조사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9: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성=뉴스핌] 정은아 기자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 당시 7차 사건 목격자로 알려진 '버스 안내양' 엄 모씨 등 다수의 목격자 신원을 파악해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24일 남부청 전담수사팀은 지난 7차 화성사건의 목격자로 알려진 엄 모씨의 신원을 파악하고 엄 씨의 협조를 받아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외 목격자 등도 신원파악에 나섰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몽타주 [캡쳐=정은아 기자]

경찰은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한 이 씨에 대한 4차 대면조사도 나흘 만에 진행하고 있다. 이 모 씨가 3차 조사까지 범죄를 강력하고 부인하고 있어 경찰은 기존 공은경 경위 등 경기남부청 소속 범죄심리분석관 3명과 함께 추가로 6명의 범죄심리분석관을 투입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안내원은 화성 연쇄살인 사건 당시 용의자와 마주쳐 몽타주 작성에 참여한 만큼 당시 목격자들의 진술 등 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수사를 병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최근 화성연쇄살인사건중 9.7.5차 사건의 증거물에서 검출된 DNA와 이 씨의 DNA해 용의자로 추정하고 있으나 이 씨는 3차 조사까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jea06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