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성공시대] "스마트시티·공장 등 'B2B'로 넘어가야"

24일 국회의원회관 ' '5G 성공전략: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
뉴스핌, 국회의원 변재일·이상민·노웅래 주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8:0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1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넘어, 5G 산업이 대한민국에서 제대로 뿌리내리기 위해선 개인간 통신서비스를 넘어 스마트시티·스마트공장 등 B2B 시대로 재빠르게 넘어가야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뉴스핌은 국회의원 변재일·이상민·노웅래와 함께 2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5G 성공전략: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세미나는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회와 정보통신특별위원회가 주관했다.

이날 토론회에 남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용제도과장, 문형남 숙명여자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교수, 정창권 SK텔레콤 인프라ENG 그룹장(상무), 최성호 정보통신기획평가(IITP) 미래통신·전파PM, 박동주 에릭슨LG테크니컬 디렉터, 나지현 ETRI미래이동통신연구본부 지능형고밀집스몰셀연구실장 등이 참여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창권 SK텔레콤 인프라ENG 그룹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뉴스핌 정책진단 '5G 성공전략 :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에서 토론을 하고 있다. 2019.09.24 leehs@newspim.com

우선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바탕으로 스마트시티 등 빠르게 B2B 시장으로 옮겨가야 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남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이용제도 과장은 "5G 세계 최초 상용화의 의미는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하게 됐다'는 의미는 서비스 뒷단에서 외산 장비와 단말기를 의존하던 것에서 벗어났다는 것"이라면서 "국내 대기업·중소기업의 기술개발 협업으로 국산화에 성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남 과장은 "5G는 소비재 시장(B2C)에서 기업간거래 시장(B2B)으로 넘어가는 중"이라면서 "5G+ 전략의 목표 중 하나는 이 간극을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해 고양해보자는 것이다. 그동안 B2C에 중점을 뒀다면 이제는 B2B쪽에 무게를 두고 발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범 부처가 공동으로 5G 전략위원회를 운영하고 있고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를 만들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중소벤처기업부도 협업해 시범사업이나 초기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이날 저주파수대의 LET와 고주파수대 5G의 공존 문제도 첨예한 이슈로 다뤄졌다.

박동주 에릭슨LG 테크니컬 디렉터는 "현재 미국에서도 광범위한 커버리지 확보를 위해 600mhz를 저주파수로 활용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저주파대의 LTE 사용자가 소멸될 때까지 고주파 대역의 5G와 스펙트럼 셰어링을 통해 넓은 영역에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중국 공장의 저주파수를 이용해 생산성을 높인 사례가 있디"고 덧붙였다. 

5G의 서비스 지역 확장에, 소형기지국(스몰셀)의 중요성도 수차례 강조됐다.

나지현 ETRI 미래이동통신연구본부 지능형고밀집스몰셀연구실장도 "매크로 기지국은 주 LTE 기지국이 될 것이며 스몰셀은 세컨더리(2차) 기지국이 될 것"고 판단했다.

스몰셀이 중소기업들의 새로운 먹거리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최성호 정보통신기획평가원 미래통신·전파PM 역시 "스몰셀 기지국은 중소기업에서 시장을 창출해 나갈 중요 분야"라고 치켜 세웠다. 

다만 최 PM은 중소기업 스스로 스몰셀 상용화가 어려운 부분이 있고, 대기업 기지국과의 연동성 확보에도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나 실장 역시 스몰셀 장비 업체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없으면 활성화되기 어렵다고 발언하며 최PM의 발언에 공감을 표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