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백악관 "한미동맹 한반도 안보의 핵심축"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4:2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미국 백악관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동맹 강화를 위한 방안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한미정상회담이 종료된 후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고 알렸다.

백악관은 "한미 동맹은 한반도 안전과 안보의 핵심축"이라며 양국 정상이 "동맹을 강화하기 위한 방법을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9번째다. 회담은 문 대통령이 묵고 있는 인터콘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당초 45분간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6시 35분까지 1시간 5분간 진행됐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이 이날 열린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트위터에 사진과 글을 게시했다. [사진=백악관 트위터]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