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문대통령, 섣불리 미북회담이 세계사적 대전환 될 것이라 해”

24일 한국당 원내대책회의 개최
"한미동맹 튼튼한지에 대한 고민"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09:3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규희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3차 미북 회담이 세계사적 대전환이 될 것이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섣불렀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20 leehs@newspim.com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방금 9차 한미정상회담이 종료됐다. 구체적 회담 내용은커녕 일정도 불투명한데 문 대통령이 섣불리 3차 미북회담이 세계사적 대전환이 될 것이라고 한 점은 매우 아쉽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그대로 신뢰를 보내기는 어려운 레토릭”이라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겨냥한 북한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별 일 아니라는 식으로 말한 점에 비춰봐서 이렇게 지금 한미동맹이 과연 튼튼한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며 “한미동맹과 안보 모두 위태롭다. 그런 점에서 한미정상회담 모두 발언은 국민들을 안심시키기보다 오히려 거리감이 있는 위험한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다만 유지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는 점은 다행스럽다”며 “청와대 브리핑을 보니 내용이 없다. 의미있는 진전도, 성과도 없는 맹탕정상회담”이라고 단언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