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 전세계 PMI 악화에 하락...중동 긴장에 유가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8:2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21: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민간경기 동향을 나타내는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 세계 주요국에서 일제히 악화되면서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을 둘러싼 우려가 심화돼 23일 세계증시가 하락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유로존, 독일, 프랑스 PMI가 모두 예상을 하회했다는 소식에 유럽증시 초반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는 0.9% 하락하고 있다. 독일 DAX 지수는 1.35% 급락하며 근 2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프랑스 CAC40 지수도 1% 가까이 빠지고 있다.

유로는 미달러 대비 0.4% 내린 1.0966달러로 1주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독일 DAX 지수 23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불과 2주 전 유럽중앙은행(ECB)이 무기한 채권매입 프로그램 재개를 발표했으나 이번 달 유로존 민간경기는 정체 양상을 보였다.

마리오스 하지키리아코스 XM 투자 애널리스트는 “독일 경제가 지난 2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후 PMI도 악화되면서 3분기에도 역성장을 기록해 기술적 경기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앞서 미중 무역협상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아시아증시의 대부분 지수도 하락했다.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0.2% 하락 마감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홍콩 시위의 여파가 오랫동안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아시아증시에서 투자심리를 냉각시키고 있다. 또한 이날 ‘추분의 날’을 맞아 일본 금융시장이 휴장해 변동성이 더욱 과장되게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가 0.25% 하락 중이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도 0.4% 상승하다 유럽 PMI 발표 후 0.2% 반락하고 있다.

미국 워싱턴에서 미국과 중국이 실무협상을 재개한 가운데, 미 무역대표부(USTR)와 중국 상무부 모두 ‘생산적’ ‘건설적’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미국 기업들의 요청에 따라 400개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긍정적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여전히 조속한 협상 타결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마이클 맥카시 CMC마켓츠 전략가는 “시장은 협상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리고 협상이 길어질수록 경제적 여파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동에서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핵심 석유시설 무인기 공습 외에도 예멘 민간인 사망 등 일촉즉발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배럴당 0.08% 오른 64달러33센트에,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0.17% 오른 58달러19센트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에 추가 파병을 지시했다. 다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번 증파가 ‘방어적 성격의 조치’이며 미국은 이란과의 전쟁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23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