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장들에 "성과보상·내부통제 개선→DLF 사태 방지" 당부

23일 저녁 간담회 참석…사원 은행장 등 24명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9:3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장들과 만나 "성과보상체계 및 내부통제시스템을 개선해 최근 고위험 파생결합상품(DLS·DLF)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신용카드사 CEO 오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06 dlsgur9757@newspim.com

윤석헌 원장은 23일 오후 6시30분 은행회관 16층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은행권 과제는 기업들이 어려울 때 동반자가 되고 국민들에는 건전한 자산형성을 도와줘 신뢰를 얻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자리에는 윤 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사원 은행장 등 총 24명이 참석했다.

윤 원장은 "이를 위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개발을 위한 자금 공급을 노력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의 불안요인인 가계부채가 관리목표 범위 내에서 영업이 이뤄지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근 고위험 파생결합상품 사례와 관련, "성과보상체계 및 내부통제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밝힌 뒤, "지자체 금고 유치시 영업관행을 재점검하고 내부통제를 개선해 과당경쟁을 자제해달라"고 전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에 따라 실물경제가 부진한 상황에서 은행들이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 혁신금융 공급 등을 통해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이는 데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은행연에 따르면 은행들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동산담보대출, 기술금융, 성장성기반대출 등 혁신금융을 총 100조원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은행권은 작년에 5200여명, 올해 5000여명 수준을 신규 채용하고, 자영업자 등 서민경제 지원과 취약계층 부담 완화 등 사회적 책임의 이행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지난해부터 3년간 매년 1조원, 총 3조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은행연 관계자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국제경쟁력을 갖추고, 글로벌 진출도 적극 추진한다"며 "앞으로도 은행산업이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핵심서비스 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각계각층과 소통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