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액상형 전자담배 세율, 얼마 오를까 "최대 일반 궐련 수준"… '쥴' 타격 불가피

사용자제 권고+세금 인상 검토.. 안정적인 시장 확장에 '빨간불'
일각선 액상형 전자담배 1·2위 업체간 격차 줄이는 효과도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7: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지난 5월 국내에서 처음 출시해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가 최근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 데 이어 세금 인상 가능성까지 대두돼 시장 확장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는 이 액상형 전자담배의 세율을 조정하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23일 “담배 종류별 세율의 객관적 비교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 중인 연구 용역이 끝난 뒤 과세 형평성이 문제 될 경우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의 세율 조정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료=기획재정부]

액상형 전자담배는 니코틴이 포함된 용액을 전자장치를 이용해 흡입하는 담배다. 전용 담배를 충전식 전자장치에 꽂아 사용하는 궐련형과 달리 액상을 가열해 수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선 지난 5월말 미국의 스타트업 쥴이 최초로 선보인 데 이어 일주일 가량 뒤 KT&G가 릴베이퍼를 잇따라 출시했다. 지난 6월말 기준 액상형 전자담배는 610만개(포드 기준)가 팔리며 한 달 만에 전체 담배 시장의 0.7%를 차지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액상형 전자담배는 쥴, 릴베이퍼 두 가지다.

세율 인상 검토에 대해 업계는 우선 정부의 최종 결정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제품 판매 유무 및 비중에 따라 업체별로 뚜렷한 입장차를 보였다.

세율 인상이 현실화되면 국내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쥴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세율 상향안이 검토되고 있어 담배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서다. 릴베이퍼를 판매하고 있는 KT&G도 영향을 받을 수는 있지만 포트폴리오가 쥴 대비 다양해 상대적으로 영향이 덜할 것이라는 시각이다. 

A업체 관계자는 “액상형 전자담배를 주로 판매하는 업체에 영향이 클 전망”이라며 “반대로 점유율 1등과 2등의 격차가 좁혀지는 견제 효과로 작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업체 관계자도 “액상형 전자담배를 주력으로 하는 업체의 타격이 클 것”이라며 “이와 함께 최근 보건복지부의 사용 자제 권고 등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업체가 다소 예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업계는 세율이 인상되는 경우 인상 범위를 최대 일반 궐련형 수준으로 봤다. 현재 담배에 부과되는 세금은 국세로 개별소비세와 부가가치세가 있고, 지방세로 담배소비세와 지방교육세가 있다. 국민건강증진기금부담금, 폐기물부담금, 연초생산안정화기금부담금도 부과된다.

C업체 관계자는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권련형의 90% 수준”이라며 “최대 인상해도 일반 궐련형을 넘지는 않을 것”이고 말했다.

액상형 전자담배만 판매하고 있는 쥴 측은 세율이 정해지지 않아 가격 인상과 연관시키기는 다소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쥴 관계자는 “아직까지 세율이 정해지지 않아 가격 인상과 연관시키기는 어렵다”면서 “세율이 결정되면 정부 방침에 따를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흡연으로 인한 젊은층의 중증 폐 질환 사례가 최근 발생했다. 미국 정부는 ‘망고 맛’ 등 달콤한 향을 첨가한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금지 계획을 발표했고,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는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했다.

복지부도 지난 20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중증 폐 질환의 인과관계가 밝혀질 때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했다. 양순필 복지부 과장은 판매금지와 관련해 “현재 진행 중인 연구 용역에서 외국 사례를 참고할 때 (금지 여부도) 같이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바 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