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복지

[생명이 먼저다]생명존중·자살예방, 언론이 먼저 앞장서야 한다

-언론보도, 자살예방·생명존중에 좀 더 초점 맞춰야
-자살자수 20배, 자살로 고민..사망 전 평균 6번 시도
-동기, 방법, 장소 등 상세 보도, 모방자살로 이어져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09:41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09: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보건복지부 2019년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우리나라의 연간 자살자 수는 1만2463명이다. 하루에 34명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셈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리투아니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자살률이다. 2013년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의 수는 줄고 있지만 이를 시도한 사람은 여전히 증가 추세다. 다양한 이유로 자살을 시도한 사람들은 그 뒤에도 같은 행위를 반복하거나 실제 자살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에 뉴스핌에서는 지속적인 전문가 기고를 통해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자살 예방을 위한 사회시스템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지난 8월에 아시아나 항공이 미국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중 어린아이가 응급상황이 발생 승객 470명의 동의로 15톤 항공유를 버리고 긴급 회항해 어린 생명을 구한 아름다운 기사가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 전 세계인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줬다. 반면 지난 4일 대전에서는 생활고에 시달린 가장이 어린 딸,아들과 부인을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나 보는 이들로 하여금 침통한 마음을 들게 했다. 이들 기사에서 전자는 국민들이 오래 간직하고 싶은 보도이고 후자는 알고 싶지 않은 기사일 것이다

하루에 34명이 소중한 생명을 저버리는 자살은 이 시대의 가장 큰 아픔이다. 자살하는 사람들도 경제적 어려움,고독,건강,분노 등 다양한 사회적 환경적 원인에 의해 결단을 한다. 하지만 남겨진 유가족은 사회적 편견과 냉대로 인해 인생에서 가장 무서운 시련을 겪으며 살아가기에 암에 걸리거나 또 다른 자살로 이어지기도 한다. 저출산 국가로 전락한 현 시점에 1년에 1만2463명의 자살자와 8만여명의 자살 유가족을 지키고 자살을 예방하는 일이 가장 큰 현안임이 틀림없다.

양두석 자살예방센터장

정부도 이러한 시대적 사명을 인식하고 온 부처가 힘을 합쳐야 하기에 뒤늦게 이낙연 국무총리 주관하에 자살예방위원회를 해당 부처와 자살예방을 위한 민간단체와 함께 개최했다는 것은 다행한 일이다. 하지만 일년에 한 두번 회의만 개최해서 될 일이 아니다·

1990년대 교통사고 사망자가 1만3000명에 달하면서 1999년도 국무총리실에 아래 교통관련부처와 유관기관, 민간단체로 결성된 안전관리개선기획단이 상설화되어 교통사고를 3분의 1로 줄인 원동력이 된 것 처럼 이 기구도 상설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국회에서도 여야의원 39명이 국회자살예방 포럼을 결성하고, 자살예방 관련법 마련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또 지역 자살예방에 선봉에 서야 할 지자체단체장의 자살예방 실적과 계획을 평가하고, 자살예방에 공로가 큰 유공자나 단체 시상식을 개최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정부와 국회 등이 자살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면서 종교계도 최근 생명존중을 위한 자살예방사업에 그동안 부족했던 점을 인식하며 향후 자살예방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겠다는 결의대회를 한 것도 무척 다행스런 일이다. 

이렇게 자살예방을 위해 정부, 국회, 유관기관과 시민단체가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는데 국민들은 얻지 않아야 할 자살관련 정보를 언론을 통해 접하고 있다. 교통사고나 산재사고, 안전사고는 재발사고 방지를 위해 사고개요, 원인, 문제점과 대책을 자세히 보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자살은 베르텔 효과로 개인의 자살이 또 다른 추종, 모방자살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언론이 간과해서는 안된다. 자살 용어만으로도 자살 충동을 일으키기 쉽기에 사망 등으로 단순히 간단하게 보도하거나 보도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하루에 34명이 자살을 하고 있지만 자살을 고민해 시도하는 사람들은 자살자의 20배인 700여명에 달하고 있다. 특히 자살로 사망하기 전에 평균 6번 정도를 시도하고 있기에 자살동기, 방법, 장소 등의 내용을 포함한 자살관련 보도가 이들에게 큰 위험 요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특히 유명인 자살은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2008년 연예인 A씨가 자살하자 언론에 자살동기,방법, 장소 등에 대한 보도가 엄청나게 많이 되자 그해 사고 직후 2개월 자살자수는 3081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1.7배가 늘어나 A씨로 1008명이나 추종과 모방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그해 연예인 B씨의 자살 방법을 자세히 보도하자 그 방법으로 자살한 사람이 99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0배나 증가했던 사실은 얼마나 언론 보도가 추종과 모방 자살에 미치는 영향이 큰지 여실히 보여준 사례다.

자살이 심각했지만 사회적인 노력으로 자살을 대폭 줄인 핀란드나 오스트리아에서는 언론보도가 자살 증가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기에 자살 보도를 하지 않거나 유명인 자살은 사망으로 간단히 보도한다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최근 언론 보도가 예전 같지는 않다. 하지만 아직도 유명인이나 일가족 사망사건 경우 동기, 방법, 장소 등을 자세히 보도하는 사례를 종종 볼 수 있다. 생명을 살리는 자살예방사업이 이 시대 큰 사명이 아닐  수 없다. 100명의 알 권리보다 1명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일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다. 선정적인 자살보도 보다 자살예방에 보다 초점을 맞추는 것이 자살을 줄 수 있는 길임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 

양두석 안실련 자살예방센터장(가천대 겸임교수)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