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판교 10년 임대 5억∼6억대 분양전환 승인...임차인들, 행정소송

산운마을 8단지 부영아파트, 성남시 상대로 소송
성남시, 지난 7월 광영토건에 분양 전환 승인

  • 기사입력 : 2019년09월22일 13:04
  • 최종수정 : 2019년09월22일 13: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경기도 성남시가 판교신도시 10년 공공임대아파트 분양 전환을 승인하자 입주민(임차인)들이 행정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22일 민간중소형 10년 공공임대아파트 연합에 따르면 산운마을 8단지 부영아파트 임차인대표회의가 행정소송에 나선다.

경기 성남시 판교 '봇들마을 3단지' 입구. [사진=김성수 기자]

이들은 이번달 말까지 성남시를 상대로 분양 전환 승인 취소를 요구하는 행정소송을 낼 예정이다.

성남시는 지난 7월 17일 부영아파트(317가구)를 공급한 광영토건이 신청한 분양 전환을 승인했다.

광영토건이 신청한 분양 전환 가격은 81㎡ 5억7445만∼6억5020만원, 59㎡(157가구) 4억6520만∼5억3175만원이다. 지난 2009년 입주 당시 주변 일반아파트의 분양가와 비교시 2배 이상 오른 가격이다.

판교신도시 10년 공공임대아파트 중 분양 전환이 승인된 단지는 부영아파트가 처음이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