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손흥민, 1호 도움에 웃고 1mm VAR에 울다... 토트넘, 레스터시티에 역전패

  • 기사입력 : 2019년09월21일 22:3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1일 22: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시즌 1호 도움을 써냈지만 웃지 못했다.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레스터시티와의 원정전서 1대2로 졌다.

토트넘(승점 10)은 패배로 인해 5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레스터시티는 승점 11로 리그 2위를 차지, 1위 리버풀(승점 15)을 넘보게 됐다. 3위는 본머스에 골득실에 앞선 맨시티(승점 10), 6위는 맨유(승점8)이다.

손흥민은 시즌 1호 도움을 써냈지만 웃지 못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해리 케인과 함께 선발 출격한 손흥민은 전반29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손흥민은 라멜라와 함께 케인을 원점으로 삼각편대를 이뤄 최전방과 공격2선을 오갔다.

지난 19일 교체 출전, 힘을 비축한 손흥민은 전반전 시즌 1호 도움을 기록했다. 전반29분 손흥민은 라멜라가 후방에서 건넨 패스를 받아 해리 케인에 전달했다. 케인은 이를 넘어지면서 슛,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전까지 레스터시티와 개인 통산 9번(정규리그 7경기·FA컵 2경기)의 맞대결에서 5골 3도움(정규리그 4골 2도움·FA컵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어시스트를 1개 더 보탰다.

특히 지난 5라운드 크리스탈팰리스와의 경기에서 시즌 1,2호골을 몰아친 데 이어 시즌 첫 도움을 올려 리그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들어 2골을 허용, 패했다.
초반 토트넘은 실점 위기가 있었지만 위기를 모면했다. 후반11분 제이미 바디가 왼쪽을 돌파, 슛을 차냈다. 토트넘 골키퍼 가즈니아가 이 볼을 막고 수비수 로즈가 이를 걷어냈다.

1분후 손흥민은 속공으로 박스 오른편에서 슛을 했으나 빗나갔다. 슈팅 타이밍이 약간 흔들렸다. 후반16분엔 박스에서 케인에게 볼을 건네받았으나 여의치 않았다.

오리어의 골은 VAR 판독으로 없던 일이 됐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후반21분엔 오리어의 골이 VAR(비디오판독)로 없던 일이 됐다. 손흥민이 박스에서 공을 태클당했다. 이때 케인이 잽싸게 볼을 건냈고 오리어는 침착하게 슈마이켈이 지킨 레스터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VAR 결과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고 판단돼 노골로 선언됐다. ‘손흥민의 1mm 오프사이드’로 애매한 판정이었다.

분위기가 잠시 가라앉은 토트넘은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24분 레스터시티는 제이미 바디가 건넨 공을 박스 오른편 모서리에서 히카루도 페레이라가 슛, 골을 엮었다.

손흥민은 후반37분 케인에게 볼을 건넸다. 하지만 케인이 박스 중앙에서 차낸 볼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토트넘은 역습에 흔들렸다. 후반40분 제임스 메디슨은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시즌 첫골을 작성, 레스터시티에 승리를 안겼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에게 평점 6.7을 매겼다. 골을 넣은 해리 케인이 7.6점으로 최고 평점, 라멜라는 6.8점, 시소코는 6.7점을 받았다. 오리어는 6.3점, 모우라는 6.1점, 골키퍼 가자니아는 평점 6.7의 점수였다.

기뻐하는 레스터시티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