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이견만 재확인

강제징용 문제 등 한일 관심사 관련 의견 교환
'부당한 보복성 규제 철회' vs '한국이 국제법 위반'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6:5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한국과 일본이 외교 국장급 협의를 가졌지만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 제외 등과 관련해 기존 입장차를 확인하는 수준에 그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전 타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신임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도쿄에서 한일 국장급 협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강제징용 문제 등을 포함해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한국과 일본이 외교 국장급 협의를 가졌지만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가) 제외 등과 관련해 기존 입장차를 확인하는 수준에 그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사진=뉴스핌 DB]

김 국장은 강제징용 문제 관련해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며 일본 정부가 부당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그러면서 수출관리 당국 간 대화를 통해 관련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했다.

이와 별도로 김 국장은 최근 일본 내 혐한 분위기와 관련해 한국인 보호와 피해 발생 방지를 위해 일본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요청했다.

교도통신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개인배상판결과 관련해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했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더불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철회할 것을 재차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요 현안에 대한 기존 입장 차이만 확인한 만남이었지만 한일 양측은 차후에 대화의 장을 만든다는 데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양 국장은 두 나라 간 문제해결을 위한 외교당국 간 소통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계속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