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日 경산상 “WTO ‘수출규제’ 관련 한국과 양자협의 응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3:1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3: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일본이 한국 정부가 '부당한 수출규제 강화'라며 세계 무역기구(WTO)에 일본을 제소한 것과 관련해 한국과의 양자 협의에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0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스가와라 잇슈 일본 경제산업상은 한국이 일본을 WTO에 제소한 것과 관련해 한국과의 양자 협의 요청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교적 채널을 통해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하라 잇슈(菅原一秀) 경제산업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다만 일본이 양자협의에 응한다고 해서 수출규제조치에 대한 철회나 조율이 이뤄질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관측이다.

NHK는 “양측의 주장 차가 크기 때문에 60일 이내에 접점을 찾기는 어렵다”면서 “WTO의 재판소에 해당하는 기관에서 심리를 진행한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확실한 정세”라고 전했다.

스가와라 경산상 역시 양자협의에서도 일본의 주장을 관철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와는 별도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양자 협의와 관련해) 당장 한국 관계자와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국은 지난 7월4일 일본이 한국에 대해 반도체 소재 등 3개품목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한 것이 부당하다며 9월11일 WTO에 제소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