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오늘날씨] 전국 흐림...제주는 태풍 영향 비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06: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금요일인 20일은 전국이 대체로 구름 많은 날이 계속되겠다. 다만 제주도는 흐린 날씨가 이어지다 이날 저녁부터 비가 올 전망이다.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은 전국이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흐린 날이 계속되겠다.

제주는 제17호 태풍 타파(TAPHA)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수도 있다.

<자료=케이웨더>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족 약 3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km로 서진하고 있다.

타파는 22일 오전 3시쯤 제주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에 접근하고, 23일 오전 3시 독도 남서쪽 약 80km 부근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타파는 이날 밤부터 제주를 비롯한 남해안에 점차적으로 영향을 미치다가, 토요일인 21일부터 23일 사이에는 전국이 본격적으로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1일은 강원영동과 충청이남지방에 비가 시작되겠고 22일에는 전국적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23일 오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15도에서 20도, 낮 최고기온은 22도에서 26도로 관측됐다.

미세먼지는 환경부 기준 전국 '좋음'이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