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北 송일호 “‘조건없는 정상회담’ 아베 제안은 모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9:4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2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북한의 송일호 외무성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 ‘조건 없는 정상회담’을 하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제안이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송일호 북한 외무성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TBS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송 대사는 북일우호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 중인 일본의 가네마루 신고(金丸信吾) 씨를 동행 취재하는 일부 일본 기자들과 18일 만나 “전제 조건 없는 수뇌회담이라는 표현 자체가 모순되지 않나”고 말했다.

송 대사는 “전제조건 없이 수뇌회담을 하겠다고 얘기하지만, 핵·미사일·납치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는 그 자체가 전제 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 5월부터 줄기차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조건 없는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표명해 왔다.

송 대사는 이어 일본 정부가 고교 무상 교육 대상에서 재일 조선학교를 제외하고 유아교육 무상화 대상에서 조선유치원을 제외한 일본 정부의 조치를 강하게 비난하며, 이런 조치들이 철회되기 전까지는 “북일 관계가 1mm도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 대화를 하려면 대북 정책을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