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한화, 다음달 5일 여의도서 불꽃축제..."가을 하늘 수놓는 불꽃"

한국·스웨덴·중국 연출팀 참여...각양각색 불꽃쇼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한화가 여의도 가을하늘을 불꽃으로 수놓는다.

한화는 다음달 5일 오후 1시부터 밤 9시 3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9'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본 행사인 불꽃쇼는 저녁 7시 20분부터 8시 40분까지 총 1시간 20분동안 진행된다.

대한민국 대표 문화예술축제인 ‘한화와 함께 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9’가 오는 10월 5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9시 3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한화와 함께 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6’ 불꽃쇼 모습. [사진=한화]

2000년에 시작된 한화 불꽃축제는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가 통합된 프로그램이다. 내·외국인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글로벌 페스티벌로 자리했다.

올해 불꽃쇼의 주제는 'Life is colorful'이다. 새롭고 다채로운 경험으로 풍요로운 오늘을 사는 삶을 응원한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선정됐다.

이번 불꽃쇼에는 국내 연출팀뿐만 아니라 스웨덴, 중국팀도 함께한다.

중국 써니사는 '더 스터리 나잇'을 주제로 중국 특유의 웅장한 느낌의 불꽃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스웨덴의 예테보리스사는 두번째로 등장해 아바(ABBA), 샘 스미스 등의 경쾌한 음악의 비트에 맞춰 섬세한 불꽃쇼를 연출할 예정이다.

불꽃쇼의 피날레는 국내 연출팀인 (주)한화가 장식한다. (주)한화는 1964년 불꽃사업을 시작한 이래 1986년 아시안게임, 1988년 올림픽게임, 2002년 월드컵,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 국가적 행사의 불꽃 연출을 도맡아 왔다.

대한민국 대표 문화예술축제인 ‘한화와 함께 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9’가 오는 10월 5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9시 3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한화와 함께 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에서 관람객이 불꽃쇼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화]

올해도 대기 관객을 위해 오후 5시 30분부터 6분간 원표-마포대교 사이에 6분간 주간 불꽃을 연출한다.

또 오후 6시 50분에는 골든티켓 이벤트 당첨 사연을 반영한 '한 사람만을 위한 불꽃'을 약 1분간 선보인다.

63빌딩 24층부터 55층까지 LED 시스템을 설치하고 루프탑과 지상에 레이저, 라이팅 시스템을 설치해 음악과 함께 분위기를 내는 멀티미디어쇼도 빠지지 않는다.

축제 분위기를 위해 다음달 1일부터 여의도한강시민공원에는 디자인위크 아트기획전 '불꽃 아뜰리에'와 다양한 세미나가 진행된다.

디자인위크 아트기획전 불꽃 아뜰리에는 축제 엠블럼을 형상화한 조형물에 글로벌 아티스트들이 자신들의 영감을 담은 작품을 설치한 예술공간이다. 영국, 프랑스, 한국에서 활동 중인 아티스트들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또 불꽃을 형상화한 인터랙션 라이트 조형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는 의자로 활용할 수 있는 조형물에 관람객들이 앉으면 라이팅이 순차적으로 점등해 불꽃이 터지는 형상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물이다.

한화는 불꽃이 터지는 바지선 바로 앞에서 감상할 수 있는 지정석을 주는 '골든티켓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달 30일까지 나만의 불꽃을 디자인하는 이벤트에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골든티켓 2000장을 1000명(1인 2매)에 증정한다.

또 직접 현장을 방문하기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한화 그룹의 유튜브 채널인 한화TV에서 불꽃축제 중계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는 "불꽃해설가도 함께 참여해 불꽃 종류 및 원리, 감상 포인트 등을 설명할 예정"이라며 "다양하고 풍성한 해설을 통해 재미있는 불꽃축제 중계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