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관방 "전체 관광객은 늘었다"…韓관광객 '반토막' 애써 외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5:0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19일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가 급감하고 있는 데 대해 "한국 관광객은 줄었지만 전체 수는 늘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과의 관계 개선 언급은 없었다. 

NHK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에서 온 관광객 수는 대폭 줄었지만 중국이나 유럽, 미국, 동남아시아 (관광객)은 큰 폭으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전체 관광객은 3.9% 증가했다"며 "외국어 간판이나 안내 등을 충실하게 정비해 매력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날 일본 정부 관광국이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관광국에 따르면 8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30만87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8% 감소했다.

스가 관방장관의 발언은 한국 관광객 감소로 인한 피해가 크지 않다고 강조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아시히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이 한일관계 악화 영향을 비중있게 보도한 것과 대비된다. 

스가 관방장관은 '2020년 외국인 관광객 4000만명' 목표에 대해 "내년 봄 하네다(羽田)공항과 나리타(成田)공항의 항공편 수가 늘어나 단순 집계로는 연간 600만명 분이 늘어난다"며 "다양한 국가로부터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캠페인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연말을 맞아 사람들로 가득 찬 도쿄 아사쿠사(浅草)의 나카미세도리(仲見世通り). 아사쿠사는 일본인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도쿄의 명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