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김연철, 北 지원 쌀포대 '헛돈' 논란에 "제작 중단해도 비용 들어"

"포대 제작 중 北이 쌀수령 거부…중단 여부 검토는 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5:14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8일 '대북 쌀지원을 위한 쌀포대 제작에 예산을 낭비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중단한다고 해도 비용이 들어가는 방식"이라고 반박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 "포대 제작 중에 (북한이 쌀 수령을 거부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중단할 수 있는지 검토는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부는 유엔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한 국내산 쌀 5만톤 지원을 위해 쌀포대 130만장을 제작했다. 이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의 양곡관리특별회계에서 예산 8억원이 지출됐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다만 북한이 지난 7월 말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언급하며 WFP 실무자에게 쌀 수령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쌀포대 제작에 예산을 낭비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었다.

김 장관의 이날 설명이 있기 전날에도 통일부는 당국자를 통해 "미리 만들어 놓은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아울러 정부는 WFP에 사업관리비 명목으로 1177만4899달러(약 140억원)를 송금했다. 이는 통일부의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출됐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북측이 쌀 수령을 거부하고 있는데 WFP에 송금한 돈을 회수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주장을 내놨다.

이에 김 장관은 "WFP 측에서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해서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WFP와 협의하고 있으며, 만약 (안 받는 것으로) 결론이 나면 회수 가능한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북측이 쌀 수령 거부 의사를 밝힌 것은 실무자급에서 나온 언급이라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WFP를 통해 북측의 공식 입장을 확인하고 있으며, 관련 절차가 마무리된 후 대북 쌀지원을 취소하든지 아니면 그대로 진행할지 등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