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사진] 18세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06:1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한국인 최연소 데뷔기록을 세운 이강인(오른쪽서 3번째). [사진= 로이터 뉴스핌]


[런던 영국=로이터 뉴스핌] 김용석 기자 = 18세 이강인이 한국인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기록을 세웠다.

이강인 소속팀 발렌시아는 같은 날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서 첼시를 상대로 로르리고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했다.

후반전 추가시간 교체로 들어가 4분간을 소화한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의 나이로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보유한 한국인 UCL 최연소(만 19세 2개월 8일) 데뷔 기록을 갈아치웠다. 2019.09.18.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