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5호선 여의도역 인도 직경 3m 지반 침하 발생

여의도역 6번 출구 앞 직경 3m, 깊이 1m 규모로 발생
영등포구청 20분 만에 되메우기 작업 마쳐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9:3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서울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출입구 앞 인도가 직경 3m 크기로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7일 오후 4시8분쯤 여의도역 6번 출구 앞 인도 지반이 직경 3m, 깊이 1m 규모로 침하됐다고 밝혔다.

5일 오후 2시30분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의 파크원 빌딩 인근 지하도 공사 현장에서 싱크홀이 발생해 복구작업을 하는 모습 [사진=독자제공]

경찰에 따르면 여의도역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이 인도를 포장한 벽돌이 무너지는 모습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다행히 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영등포구청은 사고 발생 30분쯤 지난 오후 4시40분부터 사고 현장 주변을 통제, 20분 만에 되메우기 작업을 마쳤다.

앞서 지난 5일에는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파크원 빌딩 인근 지하도 공사 현장에서 직경 7~8m의 싱크홀이 발생하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