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시아 증시] 석유관련주 강세에 日 상승...MLF 금리 유지에 中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7:02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0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17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닛케이225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06% 상승한 2만2001.32엔으로 마감했다. 토픽스(TOPIX) 지수는 0.29% 오른 1614.58엔으로 장을 마쳤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시설 두 곳이 무인기(드론)의 공격을 받는 사건이 벌어진 이후 국제 유가가 상승한 여파 속에 석유·가스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아람코의 석유시설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가 드론의 공격을 받는 사태가 일어났다. 두 곳은 하루 평균 570만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는 곳이다. 이번 사태로 사우디 전체 원유 공급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공급량의 약 5%가 차질을 빚게 됐다.

이에 지난 15일 국제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11월물은 배럴당 8.80달러(14.6%) 급등한 69.02달러에 마쳤다. 이는 1988년 이후 30년 만에 최대 일중 상승폭이다.

이에 인펙스와 JGC는 각각 9.7%, 5.6% 상승했다. 반면 유가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항공주와 운송주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소프트뱅크그룹은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기업공개(IPO)를 연기한다는 소식에 3.0% 내렸다. 소프트뱅크는 위워크의 최대 투자자이다.

또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 의회에 미국과 일본이 관세 장벽 및 디지털 무역에 관한 초기 무역합의에 도달했다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는 소식도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한편, 투자자들은 오는 17~18일 열리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와 18~19일로 예정된 일본은행(BOJ)의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주시하고 있다.

중국 증시는 경기 하방 압력에도 인민은행이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인하하지 않자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대비 1.74% 내린 2978.12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7% 하락한 9722.80포인트에 마감했다. 상하이와 선전증시에 상장된 대형주를 모아 놓은 CSI300은 1.68% 내린 3891.22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중국 인민은행은 1년 만기 MLF를 통해 2000억위안을 시중에 공급했다. 이날 만기가 도래한 2650억위안 규모의 MLF 물량을 대체했다. 다만, 인민은행은 입찰금리를 기존의 3.30%로 유지했다. 중국이 직면한 경기 하방 압력에도 급진적인 통화완화 조치를 취하는 데 있어서는 다소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들은 이 밖에도 미중 무역협상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미국과 중국이 10월 열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앞서 차관급으로 구성된 실무협상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USTR 대변인은 실무협상이 오는 19일부터 미국 워싱턴D.C.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상무부도 고위급 협상을 위해 랴오민(廖岷) 재정부 부부장이 무역 협상 대표단을 이끌고 오는 18일 미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홍콩 증시는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지난 16일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한 이후 하락장을 연출하고 있다. 

오후 4시 49분 기준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34% 하락한 2만6760.97포인트, H지수(HSCEI)는 1.25% 내린 1만495.05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0.22% 하락한 1만874.50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17일 일본 닛케이225종합지수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