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ANS, 걸크러쉬 매력 담은 '붐붐'으로 데뷔…"'반전돌'서 '장수돌' 수식어 얻고 싶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5:2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ANS가 프리 데뷔 때와 전혀 다른 모습으로 컴백했다. 청순한 이미지에서 걸크러쉬로 무장, 대중을 홀릴 준비를 마쳤다.

ANS는 17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싱글앨범 ‘붐붐(BOOM BOOM)’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걸그룹 에이엔에스(ANS)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싱글앨범 '붐붐(BOOM BOOM)'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붐붐'은 요즘 세계적으로 유행인 뭄바톤 장르의 댄스 곡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808 리듬과 강렬한 사운드의 후렴구가 돋보이는 노래다. 2019.09.17 mironj19@newspim.com

ANS는 달린, 리나, 비안, 로연, 담이, 라온으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앨범 동명 타이틀곡은 뭄바톤 장르의 댄스곡으로 곡의 중반부와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808 리듬과 강렬한 사운드의 후렴구가 돋보인다.

로연은 “이번 싱글 앨범은 프리 데뷔 앨범보다 더욱 파격적인 모습을 담았다. 타이틀곡 ‘붐붐’은 뭄바톤 댄스곡인데, 후렴구 가사 ‘붐 비 라이크 붐붐(Boom be like boom boom)’이 ‘반복되는 일상에서 벗어나 행복하게 살자’ ‘사랑하는 사람과 사는 순간이 가장 행복하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달란은 “팀명 ANS는 엔젤 엔 소울(Angel N Soul)의 약자다. 천사 같은 마음으로 노래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ANS는 지난 16일 데뷔 싱글 앨범을 발매하면서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그 전에 프리데뷔 앨범으로 지금 ‘붐붐’과는 다른 청량한 이미지를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리나는 “‘반전돌’이라는 타이틀이 있다. ‘붐붐’으로 걸크러쉬 매력과 강한 이미지의 곡을 선보였는데, 프리데뷔 때는 지금과 달리 청량하고 상큼한 이미지의 곡이었다. 그래서 ‘반전돌’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걸그룹 에이엔에스(ANS)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싱글앨범 '붐붐(BOOM BOOM)'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붐붐'은 요즘 세계적으로 유행인 뭄바톤 장르의 댄스 곡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808 리듬과 강렬한 사운드의 후렴구가 돋보이는 노래다. 2019.09.17 mironj19@newspim.com

라온은 “다들 겉으로는 차가워 보인다고 하는데, 알고 보면 허당이 많다. 그래서 더욱 반전돌이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또 ‘원더랜드’에서는 청량한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이번 노래는 강하다 보니 다른 아이돌과 차이점이 바로 ‘반전’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로연은 “‘반전돌’이라는 수식어 외에도, 팬 여러분에게 오래 남고 싶은 마음이 있다. 아이돌이 오래 가는 경우가 많이 없는데, 소녀시대 선배들처럼 팬 여러분과 오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장수돌’이라는 수식어도 듣고 싶다”고 웃었다.

달란은 “초심 잃지 않고, 지금 멤버들과 함께 계속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 그래서 반전매력도 보여드리고 싶고, 장수돌로 대중에 기억되고 싶다”고 희망했다.

가장 오래 연습생 생활을 한 멤버는 비안과 라온이다. 이들은 연습생 생활을 한 만큼, 가수로서 이루고 싶은 목표도 뚜렷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걸그룹 에이엔에스(ANS)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싱글앨범 '붐붐(BOOM BOOM)'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붐붐'은 요즘 세계적으로 유행인 뭄바톤 장르의 댄스 곡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808 리듬과 강렬한 사운드의 후렴구가 돋보이는 노래다. 2019.09.17 mironj19@newspim.com

비안은 “제가 어렸을 때부터 춤을 10년 넘게 추고 있다. 그 과정에서 포기하지 않고 항상 도전을 했다. 그래서 포기하지 말자는 마음이 강했다. 그 생각 하나만으로 임했다. 빨리 대중 앞에서 저희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라온은 “4년간 연습생 생활을 했다. 음원차트 1위를 꼭 한 번 해보고 싶다는 큰 목표가 있다. 대중에, 그리고 세계적으로 저희를 알리고 싶다. 이제 첫 발을 내딛었지만 정상을 향해 달려갈 예정”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끝으로 리나는 “신인이지만 신인답지 않은, 강렬한 이미지로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데뷔 소감을 마쳤다.

ANS의 데뷔 싱글 ‘BOOM BOOM’은 지난 16일 발매됐으며, 각종 온라인음원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