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조국 딸' 생기부 유출 한영외고 교직원 4명 소환 조사

경찰, 서울시교육청 교육정보시스템 서버도 압수해 분석
주광덕 의원 소환 조사 가능성에는 "말씀드리기 어렵다"
검찰 피의사실공표 의혹 수사도 속도..부산의료원 4명 소환 조사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4:52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씨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생기부)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한영외고 교직원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경찰은 박훈 변호사가 고발한 검찰의 피의사실공표 의혹과 관련해서도 부산의료원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7일 “한영외고 교직원 4명에 대해 1차 조사를 끝냈고 현장조사에서 PC와 휴대전화 등을 임의로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며 “서울시교육청 교육정보시스템(NEIS·나이스) 서버도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에게 질문을 하고 있다. 2019.09.06 kilroy023@newspim.com

경찰은 한영외고 교직원들을 상대로 조씨의 생기부를 열람한 이유, 외부 유출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은 조씨의 생기부를 처음 공개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소환 조사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청장은 “현재로서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만 언급했다.

앞서 주 의원은 지난달 1일 국회에서 조 장관 딸의 생기부를 공개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경찰은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피의사실공표 고발 건에 대해서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청장은 “(검찰의 피의사실공표와 관련해) 부산의료원 관계자 4명을 조사했고 현장조사에서 임의제출 받은 CCTV 자료 등을 분석하고 있다”며 “분석 결과에 따라 이곳에 출입한 사람들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서울중앙지검이 조 장관 의혹 관련 수사 과정에서 공무상 비밀을 누설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발장을 경찰에 우편 발송했다.

박 변호사는 "서울중앙지검이 조 후보자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당일 한 언론이 수사 기밀 사항을 단독 보도했다"며 "검찰 관계자가 누설하지 않는 한 도저히 보도될 수 없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