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내 삶의 주인은 나"…최희서가 건네는 위로 '아워 바디'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2:5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아워 바디’가 언론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아워 바디’는 8년간 행정고시에서 번번이 떨어지며 몸과 마음이 지쳐버린 자영이 우연히 달리는 여자 현주를 만나 달리기 시작하면서 삶의 변화를 맞이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배우 안지혜(왼쪽부터), 한가람 연출, 배우 최희서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아워 바디’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9.17 alwaysame@newspim.com

한가람 감독은 이날 언론시사회 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아워 바디’는 제 경험담에서 많이 가지고 온 이야기다. 저도 20대 후반에 미래가 불투명했다. 그때 지인의 소개로 달리기를 처음 했다. 낮에는 걱정, 고민이 많은 답답한 시간을 보내다가 밤에 달리기를 하면 그 고민이 사라지는 느낌이 들었다. 그때 처음으로 운동을 하는 게 좋았고 그렇게 출발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어 “몸을 영상에 담을 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 건 자영이 자신의 몸이 변하면서 느끼는 감정을 관객에게 전달하는 거였다. 그래서 자영의 몸이 평범한 여자의 몸이지만, 거대한 우주같이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멀리서 촬영하기보다 근접 촬영을 많이 했다. 다만 여성의 몸이 너무 성적 대상으로 보이면 불편할 수 있으니까 다른 영화들을 보면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자영 역의 최희서는 “한 여성의 변화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보는 용기 있는 시나리오고 이걸 잘 해내면 저도 용기 있는 배우가 될 듯했다. 한번은 평범한 여성의 삶에서 변화를 보여줄 연기를 하고 싶었다. 딱 제가 원하던 연기였다”고 말했다.

영화 속에서 계속 달리는 것을 놓고는 “운동을 좋아하지만 달리기를 좋아하지는 않았다. 1분 걷고 1분 뛰는 것부터 시작해서 계속 뛰는 시간을 늘려가는 트레이닝을 했다. 크랭크인 한 달 전부터 매일 밤 뛰었다. 또 복근을 만들기 위해 PT(퍼스널 트레이닝)도 따로 받았다. 하지만 트레이닝보다 감정을 알아가는 게 중요했다. 육체적이면서도 감정적인 준비 과정이었다”고 회상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배우 최희서가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아워 바디’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소개를 하고 있다. 2019.09.17 alwaysame@newspim.com

현주를 연기한 한지혜는 “시나리오를 받고 불안한 청춘이란 생각이 들었고 저도 그런 시기가 있어서 잘하고 싶었다”며 “사실 어렸을 때부터 대학교 1학년 때까지 기계 체조를 했다. 운동도 좋아하고 하루의 마무리도 달리기로 한다. 다만 이번 영화를 위해 달리는 폼 등을 계속 체크하면서 확인했다”고 떠올렸다.

엔딩에 관한 질문에는 다시 한 감독이 마이크를 잡았다. 이 영화는 자영이 호텔에서 자위하는 장면으로 끝을 맺는다. 한 감독은 “결말을 여러 번 바뀌었다. 많은 분이 운동하는 젊은 청년 이야기를 쓰고 싶다고 했을 때 건강한 영화가 될 거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주변에 운동하는 친구들을 보면서 단순히 건강해지고 몸을 바꾸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니다. 그들의 진짜 마음이 뭘까 고민했고 답이 아닌 질문을 던지는 게 맞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한 감독은 “자영이 고시에 붙지도 정규직이 되지도 않았지만, 운동이 그 삶에 하나는 긍정적 효과를 줬을 거라 생각했다. 무엇을 하던 자기를 주체적으로 느낄 수 있다는 걸 표현하고 싶었다”며 “이 영화는 특별한 이야기가 아닌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고민이 있는 자영 또래의 친구들에게 남의 시선 의식하지 않고 살아도 괜찮다는 위로를 전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최희서 역시 “정규직 전환, 높은 연봉, 공무원 시험 합격 등 우리는 너무 많은 잣대로 평가받고 괴로워한다. 하지만 자영은 하고 싶은 걸 한다. 뛰면서 행복을 찾아가고 처음으로 자기 삶의 주인이 돼간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영화는 성장 영화다. 가시적인 잣대로 평가받기보다 ‘난 이런 사람’이라고 할 수 있는 애티튜드를 가진 청춘은 어떨까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워 바디’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