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막도록 조기방역하라" 지시

靑 "조기 확산 막는 철저한 차단 지시 아래 방역 조치"
감염시 100% 폐사 가축질병, 파주시 돼지농장서 확진

  • 기사입력 : 2019년09월17일 12:4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7일 12: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감염된 돼지가 100% 죽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발생한 것에 대해 철저한 차단과 관리를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대해 더 번지지 않도록 예찰(미리 살핌)은 물론이고 소독조치 강화가 필요해 발 빠르게 조치되고 있다"며 "대통령도 초기에 확산되지 않도록 철저한 차단과 관리에 대한 당부 말씀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중국 랴오닝(遼寧)성에 위치한 한 돼지농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문재인 대통령은 확산되지 않도록 조기 방역을 말씀하셨고, 그 기조 하에 방역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추가 지시는 없었다"며 "방역 조치가 안되고 있다면 추가 지시를 내려야 하지만, 그에 따라 조치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사태를 파악하면서 면밀히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농림식품부는 이날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ASF가 처음으로 확진됐다고 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경 파주시 소재 돼지농장에서 어미돼지 5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들어왔고, 정밀 검사 결과 17일 오전 6시 30분경 ASF로 확진됐다.

농식품부는 확진 시점부터 ASF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48시간 동안 전국을 대상으로 돼지농장 가축, 축산 관련 종사자, 돼지 관련 작업장 축산 관련 종사자와 그 차량, 물품을 대상으로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ASF 발생 농장의 돼지 3950마리에 대한 살처분 조치도 실시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ASF 발생 농장 반경 3㎞ 이내에는 돼지농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반경 10㎞ 이내에 있는 돼지농장 19가구에 대해서는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ASF는 지난 2018년 8월 중국에서 발생한 이후 올 들어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달 5월 30일 북한에서 발생해 위기를 키우더니 결국 4개월 여 만에 남한으로 확산됐다.

이 병은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지만, 돼지는 전염되면 100% 폐사하는 등 위험성이 강한 가축 질병이다. 더욱이 아직까지 예방 백신이나 치료약이 개발되지 않아 더욱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