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수자원공사, 인도네시아에 물재해 대응 기술 전수

찌따룸강 홍수예경보 역량강화 국제교육 실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인도네시아에 대한민국의 물재해 대응 기술이 전파된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16일부터 28일까지 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인도네시아 공공사업부 공무원 15명을 대상으로 ‘인도네시아 찌따룸강 홍수예경보 역량강화’ 국제교육을 실시한다.

2016년 인도네시아 공무원 대상 물관리 역량 강화 국제교육 진행 모습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찌따룸강(Citarum River)은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와 인근 수도권에 생활용수를 공급하는 약 300km 길이의 강으로 매년 홍수 피해가 반복되고 있으며 수질 오염 정도도 높다.

이번 교육은 찌따룸강 지역의 물환경 특성을 반영해 △물관리 정책 및 제도 수립 △홍수예경보 체계 운영 효율화 및 현대화 △기후변화 대응 물관리 방안 등이다.

우리나라가 지난 2017년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찌따룸강 상류지역에 설치한 홍수예경보시설 등 현지 사례를 중심으로 홍수 대응 역량강화와 시설운영 효율성 향상을 위한 맞춤형 과정을 진행한다.

이를 위해 공사 전문가와 2017년 당시 찌따룸강 홍수예경보시설 개발 참여자로 강사진을 구성하고 현지 여건과 경험을 반영하여 교육효과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공사는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통합물관리’와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홍수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경험 등 물재해 관련 대응 기술과 전략도 공유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전국의 다목적댐 등 물관리 시설을 실시간으로 통합운영하는 ‘물관리 종합상황실’과 위성 및 레이더를 활용한 ‘수재해정보 플랫폼센터’, 대청댐 등 한국수자원공사의 주요 시설에서 현장학습을 실시한다.

이밖에도 대청댐 인근의 ‘수문조사 교육장’에서 유량측정 실습을 실시하는 등 입체적인 학습도 진행한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한국수자원공사의 물관리 기술과 경험을 나눌 기회”라며 “이를 활용해 전 세계 물문제 해결과 물관리 역량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물 관련 국제연수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자원공사는 지구촌 물 문제 해결을 위해 2000년부터 한국국제협력단과 함께 국제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필리핀, 알제리, 파키스탄, 요르단 등 22개국 100여 명이 교육에 참가할 예정이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