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바른미래당, 오늘 조국 고향 부산서 조국파면 부산연대 출범

16일 오전 10시30분 부산시의회서 기자회견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08: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16일 ‘반(反) 조국 연대’를 결성하고 이날 출정식을 연다. 부산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고향이다.

한국앙 부산시당·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조국파면 부산연대'(가칭)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이날 회견에는 유재중 한국당 부산시당 위원장 및 부산지역 당협위원장과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위원장 및 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하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파면 투쟁에 개혁야당이 앞장서야 한다”며 “조국 장관 파면은 좌우파의 싸움만이 아닌 상식과 비상식, 진실과 거짓, 양심과 비양심의 싸움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그 출발을 조국의 고향 부산에서 시작한다”며 “조국 파면을 위해서 부산의 모든 양심세력이 함께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를 만들어 시민들의 외침을 서울, 청와대까지 전달하여 반드시 조국장관이 파면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한국당-바른미래당 연대는 광역자치도당 차원의 시도다. 중앙당 차원에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제안한 적이 있으나, 손 대표가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계단에서 열린 ‘위선자 조국 사퇴 촉구결의대회’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09.15 alwaysame@newspim.com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