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이번 추석은 가족과 함께...넉넉한 공간성 갖춘 패밀리 SUV 인기

싼타페, 코란도 등 ‘패밀리 카’ 강조한 모델 등장

  • 기사입력 : 2019년09월12일 15:3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2일 15: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이번 추석엔 가족끼리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풍성한 한가위 가족들과 떠날 수 있는 SUV가 인기다. 업계도 최근 늘어나는 2~3인 가족에 적합한 ‘패밀리 SUV’를 겨냥해 공간성, 2열 기능성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넉넉한 실내공간과 적재용량으로 가족단위 고객에게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패밀리 SUV를 소개한다.

2019 싼타페. [사진=현대차]

◆ 패밀리 SUV의 대명사, 현대차 2019 싼타페

싼타페는 20년간 패밀리 SUV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모델이다. 기존의 넓은 공간성은 기본, 2019년형 모델은 2열 기능이 대폭 추가됐다.

2열에서 고화질 DMB시청, 유튜브, 인터넷 등이 가능한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 후석 스피커의 사운드를 줄여주는 '후석 취침모드' 등 패밀리 SUV에 걸맞는 사양이 대폭 강화했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2.0T 엔진 △프리미엄 2695만원 △익스클루시브 2955만원 △프레스티지 3269만원 △인스퍼레이션 3595만원이다.

디젤 2.0 엔진과 디젤 2.2 엔진 선택시 각각 255만원과 280만원(인스퍼레이션 트림은 각각 273만원과 298만원)이 추가된다.

[사진 코란도]

◆ 가솔린 엔진 달고 부릉 패밀리 SUV 쌍용 코란도

코란도 가솔린은 SUV시장에서 늘어나는 가솔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차종이다. 쌍용차는 코란도를 “요즘 가족에 딱 맞는 요즘 SUV"로 적극 홍보하고 있다.

가족형 SUV 답게 디럭스급 유모차를 넉넉하게 실을 수 있는 동급 최대 551ℓ의 적재공간과 동급 최장 앞뒤좌석 간격을 갖췄다. 자녀가 있는 가족의 패밀리카로 탁월하다.

1.5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8.9kg·m의 성능을 낸다. 효율성과 경제성을 두루 겸비한 모델이다.

무엇보다 국내 SUV 중 유일하게 저공해 3종 자동차 인증을 획득해 혼잡통행료 및 공항·공영주차장 50~60% 할인 혜택도 제공된다.

판매가격에서도 가성비를 느낄 수 있다. 코란도의 판매가격은 2256만원부터 2755만원으로 경제성에서 우수하다.

기아자동차 셀토스 [사진 = 기아자동차]

◆ 하이클래스 소형SUV, 기아차 셀토스

셀토스는 범주상 소형SUV에 속해있지만 상위 모델인 스포티지와 견줄 만 하다. 498ℓ에 이르는 적재공간과 4375mm의 전장, 1800mm의 전폭은 동급 최고수준이다.

2열 공간에 중점을 둔 점도 패밀리SUV로서 손색이 없다. 2열 에어밴트 및 USB 충전 포트, 히팅 시트 등 기능이 더해졌다.

주행 성능도 동급 최고 수준이다. 1.6 터보 가솔린 모델은 복합연비가 12.7km/ℓ, 디젤 모델은 17.6km/ℓ다. 7단 DCT를 적용해 가속 응답성, 연비 향상을 구현했다. 가솔린과 디젤 모델 모두 2륜, 4륜 구동을 선택할 수 있다.

셀토스의 가격은 1929만원부터 2636만원 사이로 책정돼있다. 준중형 SUV 수준의 가격대지만 소비자들의 만족도는 높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