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美, 中 제품 관세 인상 2주 연기하기로 합의”

"류허 부총리 요청 있었고, 中 건국 70주년도 감안한 '선의의 제스처'"

  • 기사입력 : 2019년09월12일 08:3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2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 시기를 2주 연기하기로 했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밝혔다.

1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선의의 제스처로” 2500억달러(약 298조6250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 시기를 기존의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연기가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건국 70주년을 맞았다는 점을 감안해 내려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미국은 오는 10월 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종전의 25%에서 30%로 인상할 계획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