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충남

코레일, 심야 임시열차 등 ‘특별교통대책’ 실시

11~15일 특별교통대책본부 24시간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5:0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코레일이 추석 연휴 동안 열차를 이용하는 승객들을 위해 귀경길 임시 전동열차를 운행하는 등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

코레일은 지난 10일 본사 특별교통대책본부에서 정왕국 부사장 주재로 명절 수송 관련 안전대책회의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코레일 임직원들이 추석명절 대수송 대비 안전대책회의를 열고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코레일]

회의결과 코레일은 승객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열차 이용을 위해 11일부터 15일까지 특별 수송 기간으로 정했다.

이 기간에는 △24시간 특별교통대책본부 운영 △철도차량응급조치반 운영 △질서유지를 위한 안내요원 배치 △귀경길 심야 임시 전동열차 운행 등을 실시한다.

심야 임시 전동열차는 연휴 기간 귀경길 전철 이용객을 위해 오는 13일과 14일 다음날 새벽 1시50분까지 연장 운행한다.

특별교통대책본부는 이례사항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24시간 운영하며 여객‧광역‧차량 등 안전한 수송을 위해 모든 분야를 지원한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12일 서울역을 방문해 수송현황을 점검하고 13일 추석 당일에는 서울 구로에 있는 관제센터를 찾아 열차 운행 상황을 직접 확인할 예정이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