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 > 인터뷰

[유튜버로 살아남기]⑫ 20대 유튜버의 남미 유저 접수기 ‘Creano Han’ 한성령

유튜브 알고 인생이 달라졌어요
27세 대학생, 유튜브로 꿈을 좇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15일 10:02
  • 최종수정 : 2019년09월15일 1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요즘 20~30대 학생과 직장인들이 친구들을 만나 얘기할 때 빠지지 않는 주제가 바로 유튜브다. 자신이 즐겨 보는 유튜버 추천부터 최근 본 재밌는 영상을 바로 스마트폰으로 공유한다. 길고 긴 유튜브 이야기의 끝은 ‘아...나도 유튜버나 할걸’.

유튜버 한성령 씨 2019.09.11 oneway@newspim.com

대학생 한성령 씨는 이를 실행했다. 올해로 27살인 한씨는 학업에 취업 준비로 바쁜 와중에도 남미 관련 유튜브 채널 ‘Creano Han’을 운영하고 있다.

남미 콘텐츠를 보다 잘 만들 수 있도록 해외 취업까지 생각 중이다. 무엇이 평범한 대학생을 ‘유튜버’로 전향시켰을까.

◆‘관음(觀淫)의 민족’, 남미 문화 한국에 소개

한때 인터넷상에서 ‘관음의 민족’이라는 단어가 유행한 적이 있다. 자신의 나라와 관련된 소식만 나왔다 하면 해외 반응을 찾아보는 일본과 한국을 비꼰 말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볼까’ 생각하는 건 사실 만국 공통이다. 한성령 씨 콘텐츠는 이런 사람의 본성을 건드린다.

영상을 보면, 남미 시청자들이 보낸 사진을 한국인들이 보고 평가를 한다. 유튜브는 남미 시청자들이 자신의 사진을 보내면 한국인들이 이들에 대해 추측하고 평가를 하는 것이 주요 소재다. K팝이 남미에서 인기몰이를 하자 그들은 한국에선 남미를 어떻게 생각할까 궁금해했고, 이것이 콘텐츠의 인기를 견인했다. 현재 구독자의 70% 이상이 남미 사람들이라고 그는 전했다.

◆달걀은 닭이 되고, 다시 달걀을 낳는다.

시작은 가벼웠다고 한다. “어려서부터 만화를 그리고 음악을 만드는 창작 활동에 흥미가 많았어요. 이런 창작 욕구를 전반적으로 포괄할 수 있는 것이 영상이었고, 그래서 유튜브를 시작했죠.” 채널 주제를 정할 때 자신이 가장 흥미롭게 생각하는 것을 고민했고, 호주에서 어학원을 다니며 사귀었던 남미 친구들과 쌓은 즐거운 기억을 바탕으로 채널의 색을 정했다고 했다.

그들의 이야기를 더 잘 풀어내기 위해 스페인어 공부도 시작했다. 그는 “유튜브를 운영하면서 남미에 더 관심이 생겼고, 현재는 그쪽으로 해외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창작에 대한 어릴 적 흥미는 ‘대학생 한성령’을 유튜버 ‘CREANO HAN’으로 만들었고, ‘CREANO HAN’은 해외 취업을 꿈꾸는 ‘청년 한성령’을 만든 셈이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