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도 “추석 연휴 음식 익혀드세요”...식중독 우려 높아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2:5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2: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도는 추석 연휴 기간 제수 음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연휴 기간 특별 상황근무에 나서기로 한 가운데 안전한 음식물 취급 방법 홍보에 나서는 등 음식물 섭취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올해 추석은 예년보다 빨라 기온이 높고, 일교차도 크며 가을장마가 계속되고 있어 음식물이 쉽게 상해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다.

전남도 청사 [사진=지영봉 기자]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미리 만들어놓은 음식을 먹을 때 다시 가열해야 안전하며, 먹고 남은 음식은 버리거나 냉장 보관해야 한다.

생선․육류 등을 조리할 때 속까지 충분히 익혀먹고 채소류․과일은 깨끗하게 씻어먹으며, 부패 의심 음식물은 먹지 말아야 한다.

최병용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먹기 등 식중독 예방 3대 수칙을 꾸준히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