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천안 아파트 화재, 냉장고에 불에 탄 시신 2구...'방화추정'

가스호스 파손‧인화성 물질 검출…경찰 “모든 가능성 놓고 수사”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1:39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3: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천안=뉴스핌] 오영균 기자 =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보이는 불이 난 가운데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오전 5시 22분쯤 천안시 서북구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천안서부소방서 119소방대가 출동해 40분만에 진압했다.

소방당국은 주방 가스호스가 파손되고 인화성 물질이 나왔다는 점에서 일단 방화로 추정하고 있다.

천안서부소방서 119소방대원들이 불이 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있다. [사진=천안서부소방서]

진화과정에서 거실에 넘어진 냉장고에서 성인 남녀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이 남자 1명과 여자 1명인 것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과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은 아파트 출입문이 잠겨 있었고 외부에서 강제로 침입한 흔적이 없어 범죄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적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