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인숙, 이언주 이어 ‘조국 투쟁’ 릴레이 삭발 동참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서 기자회견
"조국 일가 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즉시 해임할 것을 주장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전날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한국당 의원으로는 첫 ‘조국 반대’ 삭발이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삭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민주주의는 커녕 기본 상식마저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조 장관은 청문회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권, 부정, 불법을 자행해온 후보자”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국회 본청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주장하며 삭발했다. jellyfish@newspim.com

그는 “앞에서는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수많은 언론매체가 함께 한 기자회견장에서, 그리고 국회 청문회장에서도 그는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을 했다”고 힘줘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 줄 곧 외쳐온 ‘평등, 공정, 정의’는 그저 자신들의 정치적 활동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레토릭에 불과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며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 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다.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자신들의 지지층만 바라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께 요구한다.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 그리고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며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삭발한다”고 말했다.

이날 조국 반대 삭발식에는 박 의원 외에 한국당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과 이성권 중랑을 당협위원장도 함께 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