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 일동제약 아로나민, 코카콜라•구글과 어깨 나란히

SDGs협회, ‘전 세계 가장 지속가능한 브랜드 우수그룹’ 선정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자사의 브랜드 아로나민이 UN지원 지속가능개발목표(SDGs)협회가 발표하는 ‘전 세계 가장 지속가능한 브랜드 우수그룹(Excellent Sustainable Global Brands)’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UN지원SDGs협회에 따르면, UN은 최근 90여개국 정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2019 지속가능 고위급 정치회담(HLPF, High Level Political Forum)’을 개최했다.

[사진= 일동제약]


UN지원SDGs협회는 회담 부속행사의 일환으로 현지시간 18일 유엔본부에서 기념 전시회를 열고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 및 기업의 사례들을 소개했다.

또한,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 100, 글로벌 지속가능 기업 100(The 100 Top Global Sustainability Leaders 2019 & The 100 Most Sustainable Brands 2019)’을 선정해 발표했다.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 100, 글로벌 지속가능 기업 100’은 지난 5월부터 전 세계 주요 리더 2000명과 주요 글로벌 기업 3000곳을 대상으로 10가지 기준과 43개 지표를 잣대로 분석한 내용을 반영한다.

이번에 뽑힌 가장 지속가능한 리더 100명, 글로벌기업 60곳, 글로벌 브랜드 40개는 지난주 UN HLPF 비정부기구 공식 의견서로 채택된 UN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SDGBI,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Business Index)에도 반영될 예정이다.

일동제약 아로나민은 아이폰, 구글, 코카콜라, 시스코, 버거킹, 네스프레소 등과 함께 ‘전 세계 가장 지속가능한 브랜드 우수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아로나민은 △회사 및 리더십의 SDGs 기여 의지 △지속가능한 보건 △건강한 의약품 △책임 있는 환경 보존 및 국제사회 소외계층 보호 △기후 변화 대응 △지속가능한 에너지 관리 △바이오 분야 혁신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아로나민의 주요 제품들과 홍보물들은 유엔 본부 1층 부스에 전시됐으며,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World Food Programme) 사무총장 등 유엔을 찾은 주요 인사들의 관심을 받았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일동제약이 수년간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국내외 보건의료 분야에서 기여해온 점을 높게 평가 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인류의 건강을 위한 의약품을 개발하고 공급하며 세계적인 제약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동제약은 지난 2012년부터 UN지원SDGs협회와 협력관계를 맺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국내 제약기업으로는 유일하게 UN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 선도그룹에 선정된 바 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